‘Bank’와 ‘Run’의 합성어이며 은행의 대규모 인출사태를 말한다. 예금주들이 은행에 돈을 인출하기 위해 몰려드는 현상으로, 은행의 자금 유동성 등에 문제가 생겨 예금주들이 머너 돈을 찾으려고 뛰어가는 모습에서 유래되었다. 우리나라 정부에서는 이러한 뱅크런에 대비하기 위해 ‘예금자보호법’을 통해 예금자들의 은행 파산에 의한 손실을 방지하고 있다.

※ 예금자보호법이란?
예금주에게 은행이 파산해 자신의 돈을 돌려받지 못하더라도 5,000만원 한도 내에서는 보장해주는 제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