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스 추크 주의 주도로서 대표적인 크립토밸리다. 이더리움을 창시한 비탈릭 부테린이 2014년 스위스 추크에 재단을 설립하면서 대표적인 크립토밸리로 성장했고, 한국에서도 정부의 ICO 금지 이후 많은 기업이 추크에 기업을 설립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