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의 블록체인 기반으로 만들어진 토큰을 메인넷 기반의 코인으로 맞교환 해주는 것을 의미한다. 예를 들어 퀀텀의 경우 이더리움 기반의 토큰으로 시작되었으나 이후 자체적인 메인넷을 구축하여 토큰 스왑을 통해 퀀텀 토큰 보유자들에게 퀀텀 코인을 교환해주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