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릭 세일(Public Sale)은 공개적으로 ICO 프로젝트의 투자를 받는 판매절차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프로젝트에 따라 메인 세일(Main Sale), 크라우드 세일(Crowd Sale) 이라 칭하기도 한다. 이전 과정의 프라이빗 세일(Private Sale)이나 프리 세일(Pre Sale)에 비해서 낮은 수준의 보너스를 받는 게 보통이다. 경우에 따라서는 화이트리스트(White List)에 사전등록 절차를 진행하여, KYC 인증을 거쳐 투자자의 신원을 확인해야 참여할 수 있기도 한다. 보통 투자목표치인 소프트캡(Soft Cap)이나 하드캡(Hard Cap)을 두고 운영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