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셔터스톡

 

유엔아동기금 유니세프(UNICEF)가 키르기스스탄의 모든 학교에 인터넷을 공급하는데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하는 방안을 정부와 논의하고 있다.

6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유니세프는 키르기스스탄 학교의 인터넷접근성을 개선하기 위해 정부와 블록체인 도입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전 세계 15만 개 학교의 인터넷연결을 지원하는 유니세프 ‘프로젝트 커넥트(Project Connect)’ 프로그램의 일환이다. 유니세프는 키르기스스탄 1,560여 학교가 더 나은 인터넷환경을 갖도록 블록체인 솔루션을 연구하고 있다.

유니세프 혁신담당관 크리스 파비안은 “마침 크립토업계가 여러모로 한창 시끄러울 때 인터넷보급에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게 되었다”며, “올해 안에 구체적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프로젝트 커넥트에 어떻게 접목할지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작년 말, 유니세프는 튀지니의 유토픽사, 방글라데시의 W3엔지니어스 등에 혁신기금을 지원하며 아동구호를 위한 블록체인 솔루션 확보에 힘쓰고 있다. 작년 5월에는 기부를 위한 채굴사이트를 개설해 2만8,000여 명의 기부참여를 이끌어낸 바 있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