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셔터스톡

 

세계 최대 암호화폐 채굴기 제조사 비트메인(Bitmain)이 2018년 3분기 5억 달러(한화 5642억5000만 원) 규모의 적자를 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암호화폐 전문 매체 코인데스크와 코인텔레그래프 등에 따르면, 최근 비트메인은 이런 내용이 담긴 실적보고서를 공개했다. 비트메인은 홍콩증권거래소(HongKong Stock Exchange)의 후원을 받아 주식공개(IPO·initial public offering)를 준비 중으로, 실적보고서 공개를 요구받은 바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비트메인은 2018년 1~3분기 매출액 30억 달러(3조3855억 원)를, 이익 5억 달러(5642억5000만 원)를 각각 기록했다. 앞서 이 회사는 2018년 상반기 이익이 10억 달러라고 발표한 바 있다. 이로 미뤄보면 지난해 3분기 5억 달러의 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지난해 하반기부터 암호화폐 시장의 장기적인 침체로 인해 비트코인 채굴기의 판매 부진이 이어지며 비트메인의 IPO에 대해 회의적인 시각이 계속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자의 이러한 발언에 대해 신문은 홍콩에서 IPO를 추진하고 있는 비트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관련 기업들이 극복하기 어려운 조건이 드러난 것이라고 평가한 바 있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