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셔터스톡

소니와 후지츠가 일본어 숙련도를 증명할 수 있는 문서의 허위 발행을 막기 위해 블록체인을 도입한다.

2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소니와 후지츠는 외국인이 일본어 실력을 증명할 수 있는 문서의 암호화된 데이터베이스를 개발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니, 후지츠가 공동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은 등록 데이터와 증명서를 비교해 진위를 확인해준다. 4월 실사용에 앞서 내달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테스트에는 오사카, 사가, 도쿄에서 일본 어학원을 운영 중인 휴먼아카데미가 참여한다.

일본 유학을 위한 체류 자격을 얻기 위해서는 관리 당국에 일본어 능력 시험 합격을 증명하는 서류를 제출하거나 일본어 학습 과정을 거쳐야 한다. 통상 해당 증명서는 외국의 일본어 교육기관에서 발급하며 이를 입국관리국에 제출하는 형태다. 그러나 최근 이러한 문서의 위·변조 사례가 늘어나는 추세다.

소니와 후지츠는 각각 블록체인 연구와 특허 작업을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소니는 작년 10월 블록체인 저작권 관리 소프트웨어를, 후지츠는 블록체인 결제 인프라, 전력 교환 시스템 등을 공개했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