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셔터스톡

 

블라디미르 푸틴(Vladimir Putin) 러시아 대통령이 정부에 암호화폐 산업을 위한 규제안 설립을 촉구했다

대통령 공식 홈페이지(Kremlin.ru)에 연방 의회 지침에 따른 정부의 디지털 자산 산업에 대한 규제를 채택할 수 있도록 하는 또 다른 시한 발표 내용이 27일 게재됐다.

문서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규제안 마련 기한을 오는 7월 1일로 정했다. 러시아 주정부 두마(Duma)가 오는 3월 세부적인 법안을 제정하면 이를 기반으로 관련 당국이 7월 1일부터 법안을 시행한다는 것이 푸틴 대통령의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민법상 디지털 정착 규제 등 디지털 경제 발전을 목표로 하는 연방 법안의 채택을 요구하고 있으며 이 법률에는 디지털 기술에 기반을 둔 더 많은 재원을 유치할 뿐만 아니라 디지털 금융 자산에 대한 규제 체계도 포함되어 있다.

한편 러시아 정부는 지난해 5월 암호화폐 규제 법률 초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그러나 업계에 대한 이해도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법안은 더 진전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발렌티나 마트비옌코(Valentina Matvienko) 러시아 상원의원은 신속히 법률 초안 작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