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 디비전네트워크

블록체인 기반 VR(가상현실) 콘텐츠 플랫폼 디비전 네트워크(Dvision Network)가 샤딩 기반 블록체인 플랫폼 엘론드(Elrond)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디비전 네트워크는 VR과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여, 다양한 산업분야에 온라인 기반 오프라인 서비스(O2O)를 가능케하며, 유저들이 가상현실 세계를 쉽게 경험할 수 있도록 진입 장벽을 낮추고, 유저들이 상호 연결되는 새로운 가상현실 세계를 구축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

엘론드 네트워크는 지난해 6월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의 토큰 출시 플랫폼 ‘런치패드(Launchpad)’에서 토큰 세일을 진행한 프로젝트로 블록체인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샤딩 기술을 응용하여 적응형 상태 샤딩 기술을 개발했다.  

메타버스는 가상·초월(meta)과 세계·우주(universe)의 합성어로, 3차원 가상 세계를 뜻한다. 디비전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4차 산업혁명 비대면(언택트) 기술을 활용해 가상공간에서 진행되는 전시회·콘퍼런스 등의 MICE 행사를 기획 중이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사용자는 디비전 네트워크에서 엘론드의 EGLD 토큰을 사용해 거래를 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디비전은 엘론드의 스마트 컨트랙트 엔진에서 메타버스(metaverse)를 개발해 사용자들에게 향상된 유저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디비전 엄정현 대표는 “시가총액 기준 세계 100위 안에 드는 엘론드와의 파트너십을 체결해 비즈니스 및 기술 분야에 상호 협력하여 블록체인 상용화에 힘쓸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젝트와의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디비전 네트워크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디비전은 지난 9일 블록체인 기반 레이어 2 확장성 솔루션 매틱 네트워크와 파트너십 체결을 발표한 바 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