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 플라이빗

– 와이언 파이낸스(YFI), 폴카닷(DOT), 스시스왑(SUSHI) USDT 및 BTC 마켓 상장

가상자산 거래 플랫폼 플라이빗(Flybit)의 운영사 한국디지털거래소(대표 김석진, 이하 플라이빗)가 디파이(DeFi) 프로젝트인 와이언 파이낸스(Yearn Finance, 이하YFI), 폴카닷(Polkadot, 이하 DOT), 스시스왑(SushiSwap, 이하SUSHI) 등을 연속 상장한다고 3일 밝혔다.

플라이빗은 금일 15시부터 BTC 및 USDT 마켓에서 와이언 파이낸스 (YFI), 폴카닷(DOT), 스시스왑(SUSHI) 토큰을 동시 상장하며, 신속한 매도· 매수 거래 체결을 위해 바이낸스(Binance) 오더북과 연동해서 유동성 공급을 지속한다.

와이언 파이낸스(YFI)는 토큰 대출의 최적화된 수익률을 위해 수익성이 가장 좋은 대출 서비스 알고리즘을 적용하여 토큰 대출 시스템을 운영한다. 에이브(LEND), 컴파운드(COMP) 등과 같은 가상자산 대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탈중앙 생태계로 사용자가 예치한 토큰은 yTokens로 변환되어, 수익성이 가장 높은 대출 서비스를 선택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재조정된다.

이어 디파이(DeFi) 생태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디파이 상품을 지원하는 폴카닷(DOT)은 서로 다른 블록체인을 연결하는 인터체인(Interchain) 프로젝트로 무허가 블록체인 및 개인 허가 블록체인 등 체인 간 원활한 데이터 전송은 물론 토큰 및 자산도 크로스 블록체인을 통해 전달이 가능하다. 오픈 거버넌스 시스템으로 DOT홀더, 릴레이 체인 참여자들에게 폴카닷 프로토콜에 대한 권한이 부여되며 DOT토큰은 표제 제안, 투표 및 본딩을 포함한 거버넌스 결정에 참여하는 데 사용된다.

마지막으로 스시스왑(SushiSwap, SUSHI)은 유니스왑(Uniswap)이 진화한 형태로 유동성 공급을 제공하는 탈중앙화 금융(DeFi) 플랫폼으로 기존의 유니스왑과 달리 유동성 공급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스시스왑(SUSHI)에 축적된 프로토콜 비용의 일부를 지속적으로 획득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한다. 스시스왑(SUSHI)은 사용이 가능한 초기 마이닝풀과 연동하여 Uniswap LP(Liquidity Pool) 토큰을 보유한 사람은 누구나 LP 토큰을 스테이킹하여 SUSHI 토큰으로 보상받을 수 있다.

오세경 플라이빗 마케팅 총괄 이사(CMO)는 “최근 디파이 플랫폼을 통해 거버넌스 토큰을 유동성 마이닝 서비스와 연동하며, 토큰의 가치가 상승하고 있다”며, “국내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디파이 프로젝트를 계속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플라이빗에 상장되어 있는 디파이(DeFi) 토큰으로 KRW 마켓에 만트라다오(OM), 앰플포스(AMPL), USDT·BTC 마켓에는 밴드프로토콜(BAND), 컴파운드(COMP), 에이브(LAND), 제로엑스(ZRX), 체인링크(LINK) 등으로 거래가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다. 이외에도 지난 26일 파일코인 (Filecoin) 클라우드 마이닝 서비스 ‘해시파워’를 론칭한 이후 3,646TB를 판매하며, 성공리에 1차 판매를 마감했고, 4일부터 2차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