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 크로미아

–       크로미아 사이드체인을 활용하는 분산형 옵션 거래 프로토콜
–       FBG 캐피털, NGC 벤쳐스로부터 시드 투자 유치

웨덴 기반 퍼블릭 블록체인 프로젝트 크로미아(Chromia)가 분산 금융(DeFi) 생태계를 겨냥한 새로운 인큐베이팅 프로젝트 헤지트(Hedget)를 런칭했다고 4일 밝혔다.

크로미아에 따르면 새롭게 런칭한 헤지트는 옵션 거래를 위한 분산형 프로토콜로 담보 설정을 통해 투자자는 서로 다른 옵션 상품을 온-체인(On-chain) 상에서 생성하고 만들고 거래할 수 있다. 헤지트 프로토콜은 이더리움 네트워크를 기반이지만 빠른 속도와 수수료 절감을 위해 모든 거래는 크로미아 사이드체인을 활용하여 이루어질 예정이다.

헤지트는 중국 대표 퍼블릭 블록체인 네오(NEO)의 전(前) 수석 연구개발자이자 현재 크로미아 중국 담당자인 말콤 레리더(Malcolm Lerider)가 CEO를 맡는다. 헤지트는 FBG 캐피털, NGC 벤쳐스로부터 시드 세일을 유치한 바 있다.

크로미아는 헤지트를 크로미아 메인넷에 배치하여 크로미아 블록체인의 활용도를 높이고, 헤지트의 거버넌스 토큰 HGET를 향후 크로미아 기반 구출될 분산형 금융 애플리케이션과도 거래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헤지트의 거버넌스 토큰 HGET에 대한 퍼블릭 세일은 크로미아의 자체 토큰 CHR을 예치한 사용자에게 기회가 제공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크로미아의 공동 창립자이자 CEO 헨리크 옐테(Henrik Hjelte )는 “최근 다양한 활용 사례로 언급되는 분산 금융 생태계를 겨냥한 헤지트 프로토콜 런칭을 발표하게 되어 기쁘다”며 “헤지트 프로토콜은 크로미아의 사용성을 늘리고, 크로미아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