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 비둘기 지갑

– 전세계 12,952명 대상 설문조사, 53% ‘디지털자산의 화폐 통용 1년내 가능’ 전망
– 중국 vs. 대한민국, 디지털자산의 화폐 통용 가능성에 대한 극명한 온도차

암호화폐 등 디지털자산이 일상생활 속 일반 화폐와 함께 자연스럽게 대중적으로 통용되는 미래는 과연 언제쯤 될 것인가? 많은 디지털자산 이용자들은 머지않은 미래, 1년 이내에 이러한 변화가 가능할 것이라는 의견을 나타냈다.

최근 비둘기 지갑이 전세계 이용자 12,952명을 대상으로 ‘디지털자산이 일상에서 현재 화폐와 함께 대중적으로 통용되려면 과연 얼마나 걸릴 것으로 예상하는가’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53%가 1년이내 가능할 것으로 답했다. 3년이내로 답한 응답자는 8%, 5년이내, 10년 이내라는 응답은 각 5%와 9%을 기록했다. 이 밖에 응답자 15%는 20년이내,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도 10%를 기록했다.

이와 같은 결과는 전세계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디지털자산 기반의 결제 시장, 지속적인 디지털화폐 개발 등 새로운 금융환경 변화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관련 국가별 설문결과를 살펴보면, 중국 이용자 68%가 1년이내 디지털자산이 일반화폐와 함께 대중적으로 통용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국가 주도의 발빠른 CBDC 추진을 비롯, 디지털자산 산업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는 중국의 분위기가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반면 국내 경우 1년이내로 답한 이용자가 26%로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반면 디지털자산의 화폐 통용이 절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답한 비율은 3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와 같이 국내 이용자들의 다소 높은 비관적 견해는 규제중심의 국내 디지털자산 시장과 사회전반의 부정적 인식 등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설문조사 관련, 김은태 비둘기 지갑 대표는 “이미 해외곳곳에서 기존통화의 문제점을 보완하며 디지털자산이 활용되고 있는 만큼, 보완적 수단으로써 디지털자산의 수렴은 빠르게 확산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