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 차일들리

56% 사용자 ‘디지털자산으로 수익 내고 있다’ 답해, ‘손해 중’ 18% 크게 앞서


중국 사용자 70% ‘수익 중’, 반면 국내 사용자는 35%로 가장 낮은 수준

갑작스레 불어닥친 코로나 사태로 전례 없는 전세계적 경제위기를 겪고 있는 2020년 현재 디지털자산 이용자들의 투자 성적표는 어떠할까?

최근 비둘기 지갑이 전세계 사용자 6,418명을 대상으로 ‘2020년 현재 디지털자산 투자 성적’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놀랍게도 전체 응답자 중 무려 56%가 수익을 내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마이너스 투자성적을 내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18%에 머물며 최악의 경제 위기 속 디지털자산 이용자들의 투자 성적표는 비교적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관련 질문에 해당사항이 없다고 답한 이용자는 26%다.

예상 외의 양호한 디지털자산 투자현황과 더불어 설문에 참여한 사용자들의 국가별 투표결과 역시 흥미롭다. 살펴보면, 우선 중국의 디지털자산 사용자 경우 무려 70%가 2020년 디지털자산 투자를 통해 수익을 내고 있다고 답했다. 이 외에도 러시아, 베트남, 알제리 사용자들 역시 60% 이상이 2020년 현재까지 디지털자산 투자 수익을 실현하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국내 사용자들 경우 투자 수익이 플러스라고 답한 사용자가 35%에 그치며 전세계 평균은 물론 주요국가 대비해서도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냈다. 국내 사용자 경우 투자수익이 마이너스라고 답한 사용자도 29%에 달하며 전체 평균 18%보다 10%이상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번 설문조사 관련, 김은태 비둘기 지갑 대표는 “이번 코로나 사태와 그로 인한 경제위기 속 새로운 가치저장 수단으로 비트코인의 가능성에 대한 논쟁이 다시 한번 뜨거워지고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 전세계 많은 이용자들은 디지털자산 중심의 새로운 금융시장 정착 및 지속적인 성장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놓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