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 비둘기 지갑

– 고급 또는 전문가 답한 응답자는 각 11%, 10%
–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남미지역, 중급이상 비율 40% 이상으로 높아

사용자들 스스로 평가하는 자신의 디지털자산 경험 수준은 어떠할까? 디지털자산의 거래규모 및 사용자 확산에도 불구, 상당수 사용자들의 수준은 아직까지 초보단계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비둘기 지갑이 전세계 이용자 8,350명을 대상으로 ‘스스로 평가하는 디지털자산 거래 수준’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 중 절반에 가까운 49%가 자신을 초급 정도의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중급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전체 14%, 고급 또는 전문가 수준이라고 평가한 사용자도 각각 11%, 10%로 나타났다. 이 외 전혀 경험이 없다고 답한 사용자 역시 16%에 달했다.

국가별 거래수준 평가에 대한 결과도 매우 흥미롭다. 무엇보다 남미지역 국가의 이용자들이 타 지역 대비 디지털자산 거래 수준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헨티나 경우 중급이상으로 평가한 비율이 무려 46%로, 전체 사용자 평균 대비 10% 넘게 높은 수치를 보였다. 이 밖에 브라질, 콜롬비아, 페루 등의 남미 국가들도 모두 44%를 기록하며 디지털자산 거래에 대한 높은 수준의 경험치를 보여줬다. 비록 자가평가 결과이긴 하나, 이와 같은 결과치는 타 지역 대비 남미 등의 지역에서 비트코인을 포함한 디지털자산에 대한 활용이나 참여가 한층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해석이 가능하다. 

이번 설문조사 관련, 김은태 비둘기 지갑 대표는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금융서비스에서 기대되는 부분은 금융혜택의 불균형을 보완해줄 수 있다는 점”이라며 “이번 결과 역시 실제 열악한 금융인프라나 경제상황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등에서 상대적으로 디지털자산 중심의 금융활동이 보다 활발히 이뤄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