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 쟁글

가상자산 공시 플랫폼 쟁글과 차세대 글로벌 디지털자산 거래 플랫폼 비트파이넥스(Bitfinex)는 실시간 데이터 피드를 보여주는 비트파이넥스 펄스(Pulse)에 쟁글이 제공하는 모든 최신 상시공시를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쟁글 티커(Xangle T!cker)를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비트파이넥스가 활용하게 될 쟁글 티커(Xangle T!cker)는 쟁글에서 검색해 볼 수 있는 600여개 프로젝트의 최신 상시공시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는 서비스다. 비트파이넥스 펄스는 트레이딩에 적합한 전문적인 환경을 제공하고, 사용자간 정보 교환과 공유, 토론을 할 수 있는 소셜미디어 플랫폼이다.

쟁글은 비트파이넥스를 비롯한 다른 파트너 거래소 및 미디어, 브라우저 등에 티커를 제공하고 있으며, 향후 제공 플랫폼을 넓혀갈 계획이다. 쟁글은 글로벌 크립토 유저들을 대상으로 프로젝트-투자자의 정보 간극을 해결하고, 투명한 정보를 제공해 투자자 보호에 기여하고 있다.

이현우 쟁글 공동창업자는 “가상자산 거래소가 상장 전후로 프로젝트 실사보고서(DD리포트)를 제공해왔던 기존 파트너십에서 나아가, 쟁글이 제공하는 프로젝트 최신 상시공시를 글로벌 유저들에 보여주는 정보의 실사용처를 확보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선진 거래소들과 함께 프로젝트와 투자자를 연결하는 이 같은 사례를 확대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파올로 아르도이노(Paolo Ardoino) 비트파이넥스 최고기술이사(CTO)는 “쟁글은 가상 자산을 비롯한 디지털 자산 분야에서 신뢰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는 공시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쟁글 티커를 비트파이넥스 펄스에 통합시킴으로써 비트파이넥스 유저들에게 고품질 정보를 실시간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비트파이넥스 펄스에서는 검증된 사용자간 정보 교환 및 소통을 할 수 있으며, 자신의 펄스가 공개적으로 게시되는지 여부를 결정할 수 있다. 검증된 사용자와 미검증된 사용자 모두 프라이빗(개인) 펄스를 공개 가능하다. 펄스 사용자는 닉네임 설정 후, 의견 및 정보를 기입하거나 공유할 수 있으며 상대의 피드에 ‘좋아요’ 누르기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공개된 펄스의 경우, 트위터∙페이스북을 포함한 온라인에 공유할 수 있고, 펄스 플랫폼에 로그인한 다른 사용자가 ‘좋아요’를 누를 수 있다.

비트파이넥스 펄스에 가입하려면, 닉네임을 새로 설정하거나 기존 플랫폼의 리더보드(Leaderboard)에서 비트파이넥스에 연결된 닉네임을 사용하면 된다. 펄스 계정 설정을 하지 않아도 다른 사용자가 게시한 펄스를 보는 것은 가능하다.

비트파이넥스는 가상자산 거래를 위한 원스톱 플랫폼으로 입지를 다지고 있으며, 최대 5배 레버리지 거래를 포함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 계열사인 iFinex Financial Technologies Limited를 통해 100배 레버리지를 제공하는 스왑 계약 서비스도 사용할 수 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