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 해치랩스

국내 블록체인 기업 해치랩스는 17만명 이상의 이용자를 확보한 비트베리가 자사의 디지털 자산 보관 솔루션 ‘헤네시스 월렛(Henesis Wallet)’ 서비스와 협력하게 되었다고 21일 밝혔다.

비트베리 운영사인 몬스터큐브는 입출금 시스템 보안을 강화하고, 더욱 안전한 지갑 플랫폼을 개발하기 위해 헤네시스 월렛의 보안 기술을 활용한다고 밝혔다.

헤네시스 월렛은 기업들이 모바일 혹은 웹서비스에 디지털 자산을 보관하는 지갑 시스템을 손쉽게 탑재할 수 있도록 Wallet API 솔루션을 제공한다. 

헤네시스 월렛 관계자는 기존에 디지털 자산 보관 시스템을 구축하려면 평균적으로 다섯 달 이상 소요되었는데, 헤네시스 월렛 솔루션을 도입하면 약 1주일 만에 안전하고 손쉽게 구축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헤네시스 월렛은 디지털 자산 보관 시스템의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멀티시그(Multisig)를 활용하여 사용자의 지갑을 관리한다고 밝혔다. 디지털 자산에 접근하는 키를 3개로 분할하고 2개 이상의 키가 승인할 때만 거래를 지원하기 때문에, 해커가 1개의 키를 해킹하더라도 사용자의 디지털 자산에 접근할 수 없다는 것이다. 

최근 비트베리 외에도 하이블록스, 두드림, 투비코가 헤네시스 월렛 솔루션을 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몬스터 큐브의 유재범 대표는 “헤네시스 월렛 개발사인 해치랩스는 오랫동안 스마트 컨트랙트 보안 감사를 제공해왔고, SK 텔레콤, 신한은행 등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솔루션을 제공하면서 블록체인 기술의 전문성을 입증했다. 비트베리 서비스의 보안을 개선하기 위해 헤네시스 월렛의 노하우와 솔루션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해치랩스의 김종호 대표는 “많은 기업들이 모바일과 웹 서비스에 디지털 자산을 연동하는데 있어 기술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비트베리를 시작으로 앞으로 더 많은 기업들이 손쉽고 안전하게 디지털 자산을 관리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헤네시스는 Wallet API 솔루션과 기업용 블록체인 솔루션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에 비트베리가 도입한 솔루션은 Henesis Wallet으로 앱 또는 웹 서비스에 손쉽고 안전한 디지털 자산의 연동을 지원한다. Henesis 기업용 블록체인 솔루션은 프라이빗 네트워크의 안전한 구축과 운영을 지원하고, 대표적인 고객사로는 신한은행이 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