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 바이비트

글로벌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소 바이비트(Bybit)가 실물처럼 거래 가능한 테더(USDT) 무기한 계약 상품 베타버전을 출시했다. 

바이비트는 기존 암호화폐 파생상품의 단점들을 개선하고자 출범한 글로벌 암호화폐 파생상품 거래소로, 끊임없이 사용자와 소통하고 피드백을 중시하며 플랫폼을 발전시켜왔다. 이번에 선보인 테더 무기한 계약 상품 베타버전은 이러한 바이비트의 설립의지에 맞춰 사용자 소통과 피드백을 중심으로 출시됐다. 

테더 무기한 계약 상품은 암호화폐에 익숙하지 않은 사용자들도 비교적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이 상품은 대표적인 스테이블코인인 테더를 기준으로 수익 계산 및 정산이 이뤄진다. 기존 현물 거래와 같이 법정화폐와 비슷한 효과를 지닌 테더로 거래할 수 있어, 현물 거래에 익숙한 사용자도 비교적 쉽게 체험할 수 있다.

또 테더는 미국달러(USD)와 1:1로 연동되어 1USDT에 1달러의 가치를 지니는 비변동성이 특징이다. 따라서, 기존 암호화폐의 가격 급등락에 대응하는 헤지(hedge)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으며, 테더의 특성인 낮은 가격 변동률로 인한 강제청산 리스크도 낮출 수 있다. 기존 암호화폐보다 안전성이 뛰어나며, 빠른 해외 송금 속도와 저렴한 수수료 등의 장점은 그대로 갖춰 투자자들의 이목을 끈다.  

특히 바이비트에서 25일 베타버전을 출시한 테더 무기한 계약상품은 계약 만기일이 없다.  기존의 인버스 계약(암호화폐 무기한 계약)과 달리 양방향 거래를 지원해 테더 계약 중 각기 다른 레버리지의 롱/숏 포지션을 동시에 보유할 수 있다는 것도 특징이다. 즉, 낮은 레버리지로 장기적인 롱 포지션을 보유함과 동시에 높은 레버리지의 단타성 숏 포지션 오픈이 가능하다. 

테더 무기한 계약의 교차마진에서는 각 포지션의 미실현 손익을 다른 포지션의 증거금으로 사용할 수 있다. 즉 보유 중인 교차마진 포지션을 청산하지 않아도 해당 포지션의 미실현 수익을 사용하여 새로운 교차마진 포시션을 오픈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사용자는 자산의 활용과 유동성을 더욱 높일 수 있다.  

편리한 기능들도 눈에 띈다. 바이비트 주문창에서 목표가와 손절가(TP/SL)를 설정할 수 있어 새로운 주문 생성 시 편리하며, ’바로 주문하기’ 기능을 활용하면 급격하게 변동하는 상황에서도 바로 시장에 진입할 수 있다. 또, 코인스왑 기능을 사용하면, 비트코인을 테더로 교환 후 거래를 진행하는 것도 가능하다. 테더링 기능을 통해 현물 가격 지수와 최대한 비슷하도록 유지해 현물거래에 익숙한 사용자도 수월하게 사용할 수 있다. 

바이비트의 파생상품거래 전문가는 “마치 원화로 암호화폐를 거래하는 형태와 비슷하여 신규 사용자 또는 현물 거래에 익숙한 사용자들이 보다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면서 ” 현물거래와 달라 적응하기 어려웠던 기존 파생상품의 진입장벽을 바이비트의 테더 무기한 계약상품이 낮춰줄 것이라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비트는 테더 무기한 계약 신규 출시를 기념하여 플랫폼에서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할 예정이다. 테더 무기한 계약 상품 체험을 위한 다양한 에어드랍 이벤트, 바이비트의 슬로건인 Listen, Care, Improve에 맞는 피드백 이벤트 등을 기획했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 및 텔레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