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 베이직

디지털 자산 금융 플랫폼 베이직(BASIC)이 국내 디지털 자산 거래소 빗썸에 상장한다고 27일 밝혔다.

베이직은 전 세계 이용자를 대상으로 디지털 자산을 활용해 예치상품 및 대출상품 서비스를 제공하는 디지털 자산 금융 플랫폼이다. 

국내 디지털 자산 거래소 빗썸이 자체 커뮤니티 사이트 빗썸 카페를 통해 베이직 상장이 공지되면서 베이직에 대한 국내 투자자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베이직은 이번 상장이 첫 번째이다. 빗썸은 이번 신규 상장을 기념하여 사전 이벤트를 발표했다. 빗썸 회원은 오는 30일부터 빗썸 거래소 원화마켓에서 BASIC 사전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베이직 최고전략책임자(CSO) 레온 킴은 “베이직이 국내 대형 거래소 빗썸 코리아에 상장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베이직은 글로벌 디지털 자산 금융 산업에 활기를 불어넣고, 플랫폼 이용자가 안정적이고 편리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가시적인 성과를 내겠다”고 전했다.

한편, 베이직은 글로벌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로부터 B시리즈 투자 유치에 성공한 디지털 자산 금융서비스업체 비트고(BitGo)와의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디지털 자산 보관 및 거래 등을 포함한 포괄 보안 조치가 이루어지고 있다.

이 외에도 베이직은 최근 프라이빗 서비스를 출시하여 5M USD 상당(한화 약 61억 원)의 대출 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