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베론

대한민국의 블록체인 기술 및 암호화폐 거래소 기업 주식회사 베론(VERON Co.,Ltd)이 베트남 리엔베트포스트 은행(LienVietPost BANK)과 지난 10월 25일 베트남 호치민시에 있는 리앤베트포스트 은행 본사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 금융기술혁신과 VERON 코인을 매개체로 활용하여 한국(KRW)과 베트남(VND)을 연결하는 해외송금 시스템 마련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리앤베트포스트 뱅크의 뉴엔 민 딴(Nguyen Minh Tan) 대표이사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주식회사 베론이 베트남 호치민시에 설립하는 베론에셋(VERON ASSET)을 통해 암호화폐 거래소(VERON EXCHANGE)의 기업 및 고객 전용 계좌개설은 물론, 매월 USD 1억불(약 1,200억원) 한도 내에서 자유로운 입출금과 해외송금이 가능하게 된다”고 밝혔다.

다시 말해,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VERON 코인을 매개체로, 한국(KRW)과 베트남(VND)을 연결하는 해외송금 시스템이 구축되어 암호화폐가 은행을 통해 실물경제와 연결되는 세계 최초의 암호화폐 상용화가 이루어진다는 의미다.

VERON 코인을 활용한 해외송금 시스템 상용화를 주도하고 있는 주식회사 베론의 대표이사 다까하시 요시미 회장은 “베론이 베트남의 LienVietPost BANK를 파트너 사로 선택한 이유는 베트남 내 600여개의 은행지점과 5,000여개의 우체국 지점을 보유한 베트남 내 최대 지점 보유 은행이기 때문이다. 가장 선두에서 민간금융서비스를 제공하며 서민들과 가장 가까운 자리에 있는 건실한 은행이기 때문에 한국과 베트남의 해외송금 및 환전업무 상용화에 최적화된 은행이라고 평가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협약에 대해 금융 및 암호화폐 관련 업계에서는 동남아시아가 글로벌 선진금융시장에 비해 많이 뒤쳐진 시스템을 사용하고 있지만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통해 혁신금융시스템을 받아들이고 있다. 선진국의 규제와는 반대되는 이런 행보를 통해 동남아시아 경제에 많은 발전이 예상되며, 이는 혁신 금융시스템의 첫 사례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