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술 기업 베론, 베트남에 암호화폐 투자전문 자산운용사 설립
출처=베론

블록체인 기술 기업 베론은 암호화폐 자산 투자전문 자산운용사인 베론 에셋(VERON ASSET)을 베트남 호치민시에 설립했다고 1일 밝혔다.

베론 에셋은 베트남의 중형 은행인 ‘남아뱅크(NAMA BANK)’와 대한민국 블록체인 기술 및 암호화폐 거래소 기업인 ‘주식회사 베론(VERON Co.,Ltd)’이 파트너십으로 설립한 암호화폐 투자전문 자산운용사로 미화 5억 달러(USD)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운용하게 된다.

베론 에셋에서 조성된 펀드는 상용화를 준비 중인 세계 유수의 블록체인 기업과 암호화폐 자산에 공격적으로 투자되는 헤지펀드(Hedge Fund), 국가 및 거래소 간의 시세차이를 이용한 재정거래 펀드(Arbitrage Fund),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해 자동으로 매매하는 프로그램 매매 펀드, 퀀트(Quantitative) 프로그램을 활용한 퀀트 펀드로 나뉘어 운용된다. 펀드의 총 운용은 주식회사 베론의 다까하시 요시미(Takahashi Yoshimi) 대표이사 회장이 맡게 되어 글로벌 관련 업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주식회사 베론의 다까하시 요시미 회장은 일본에서 노무라증권 아시아 마켓 총괄을 거쳐 소프트뱅크 파이낸스(SoftBank Finance) CEO와 SBI 인베스트먼트 CEO를 역임했다. 또한 그는 대한민국 최초의 온라인 증권사인 이트레이드증권(현 이베스트 투자증권)의 대표이사 회장을 역임한 금융인으로 일본과 대한민국 증권가에서 투자업계의 마이다스의 손으로 불린다.

한편, 베트남의 중형 은행인 남아뱅크는 베트남 내에서도 가장 공격적으로 정보기술(IT) 부문 투자와 지점 확장을 펼치고 있는 은행이다. 남아뱅크의 쩐 응옥 떰(Tran Ngoc Tam) 행장은 “베트남 중앙은행의 엄격한 대출정책으로 인해 올해 은행업계의 이익 증가는 완만한 수준에 그칠 것이라는 게 당초 전망이었지만, 베트남의 높은 경제성장률에 기반한 과감한 투자로 남아 뱅크가 상반기 깜짝 실적을 발표할 수 있었다”고 밝히며 공격적인 신규투자에 대한 의지를 피력한바 있다.

최근 대한민국 1위 자산운용사인 라임 자산운용의 펀드 환매정지 사태와 함께 80%에 가까운 펀드들의 수익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한 가운데 암호화폐 자산 투자전문 자산운용사인 베론 에셋이 글로벌 펀드시장과 국내 시장에서 보일 행보에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