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아침 뉴스 브리핑 비트코인 알트코인
출처=셔터스톡

[中 인민은행 주도 블록체인 플랫폼, 출시 1년 만에 업무 처리액 12조 원]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주도로 운영 중인 블록체인 무역금융 플랫폼이 출범 1년 만에 업무 처리 건수 5,000여 건, 업무 처리액 750억 위안(약 12조 4,312억 원)을 기록했다고 31일(현지시간) 중국 유력 미디어 신화사가 전했다. 해당 플랫폼은 중국 인민은행 디지털 화폐연구소, 중국 인민은행 선전시 중심 지점이 공동으로 추진했으며, 선진시과기연구원과(深圳金融科技研究院) 중국은행(中国银行), 중국건설은행(中国建设银行), 중국초상은행(中国招商银行), 평안은행(平安银行), 스챈더드 차터은행(渣打银行) 등 5개 은행과 비야디가 협력해 개발했다.


[中 시 주석 블록체인 스승 “블록체인 장기 발전? 일정 수준 관리감독 필요해”]


중국 블록체인의 최고 권위자인 저장대학의 천춘(陈纯) 교수가 중국 유력 미디어 증권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블록체인의 가장 큰 강점은 ‘익명성’이지만 현재 해당 기술이 실질적으로 이용되는데 있어 실명이 요구된다. 블록체인의 익명성 강점이 충분히 활용되기 위해서는 결국 이에 걸맞는 기술 및 금융 측면의 관리감독이 필요하다. 적절한 규제가 병행될 때 블록체인 기술의 대규모 보급이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블록체인과 업계 규제는 떼려야 뗼 수 없다”며 “도로 주행 시 교통 경찰이 있듯 산업 발전에는 일정 수준의 규제가 필요하다”고 비유했다. 천춘 교수는 중국 블록체인 최고 권위자로서 지난 24일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제 18차 집단 학습 주재에서 시진핑 국가 주석이 블록체인 중요성을 강조하기 앞서 25명의 정치 국원과 함께 천 교수를 초빙, 블록체인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 연방은행, 연내 리플 플랫폼 사용]

뉴스로지컬(newslogical)에 따르면 지난 3월 리플과 파트너십을 체결한 인도 민간상업은행 연방은행(Federal Bank Limited)이 올 연말 리플 플랫폼을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방은행 고객 800만 명을 대상으로 XRP 국제 송금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BTC, 이탈리아 3대 온라인 결제 수단 부상]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디크립토에 따르면 비트코인(BTC)가 페이팔(PayPal), 포스테페이(PostePay)와 함께 이탈리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온라인 지불 수단인 것으로 나타났다. BTC는 이탈리아 내 전자상거래 주요 결제 수단으로 비자나 마스터카드 보다도 광범위하게 쓰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관련 데이터에 따르면 이탈리아 내 BTC 월평균 온라인 결제 건수는 21만 5,800건으로 비자 및 마스터 카드 3만 3,950 건을 대폭 상회했다.


[블룸버그 보고서 “암호화폐 선물 시장 거래량, 암호화폐 시가총액의 50% 차지”]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가 최근 블룸버그 보고서를 인용 “암호화폐 선물 시장 규모가 빠르게 커지며, 최근 암호화폐 선물 시장 거래량이 암호화폐 전체 시가총액의 50% 수준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미디어에 따르면, 블룸버그는 백트, CME, 바이낸스, 비트파이넥스, 후오비DM, 크라켄, FTX, Bitz, Deribit, CoinFlex, Bybit, OKEx, Bitmex 등 13개 글로벌 마진 거래소 데이터를 취합한 것으로 알려졌다.


[ICE CEO “백트, 은행 등 금융기관과 협상중…파생상품 출시 검토”]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더블록크립토(theblockcrypto)에 따르면, ICE (Intercontinental Exchange) CEO 제프리 스프레처(Jeffrey Sprecher)가 지난 목요일 3분기 재무 보고 전화 회의에서 “백트(Bakkt)는 자사의 파생상품의 채택 가능성 논의를 위해 주요 은행 및 모든 금융기관들과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제프리는 “백트는 현재 시장의 투명성이 부족하다는 것을 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주식시작에 빠르게 진입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中 재경대 교수 “ICO 합법화 가능성…규제 샌드박스”]

31일 중국 현지 미디어 신징빠오에 따르면, 덩지엔펑 중국 중앙재경대(中央财经大学) 법학과 교수가 “규제 기관들이 지방정부에 특정 조건을 걸어 ICO에 규제 샌드박스를 적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ICO를 정식 자금 조달 행위로 규정하기 위해서는, ICO를 통해 발행한 증권 성격의 토큰(STO 등)을 기존 증권법의 규제 범위에 포함시키고 ‘증권’에 대한 개념을 재정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이날 “정부가 핀테크 산업의 혁신과 리스크의 밸런스를 맞춘다는 전제 하에, 규제 기관의 시기적절한 변화가 동반돼야 블록체인 기술 및 산업을 효과적으로 육성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Provided by coinness]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