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베네, 한국 최초 밋업 성황리에 마쳐
패널 토론에 참여하는 DDAM, 출처=코인베네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베네(CoinBene) 밋업이 투자자들의 큰 호응 속에 막을 내렸다. 이번 밋업은 코인베네가 한국에서 주최한 최초의 밋업이다.

밋업은 짧은 영상 소개와 함께 김용 본부장의 CoinBene MoonBase(코인베네 고유의 토큰 세일 프로젝트) 진행 현황, CoinBene LABS(새로운 인큐베이션 프로젝트) 최초 공개로 시작되었다.

MoonBase는 현재 코인베네의 독특한 프로젝트로, 그동안의 성과를 발표했다. 그리고 베일에 가려져 있던 LABS 프로젝트를 공개하면서 LABS에 참여하는 기업들은 코인베네가 그동안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준비한 체계적인 마케팅, 가격 관리, 기타 마켓 상장 등 다양한 혜택으로 많은 프로젝트 팀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날 키노트 스피치에는 여러 프로젝트 팀이 참여했는데, 우선 Xensor(XSR) 프로젝트 팀의 발표가 모두의 이목을 끌었다. Xensor는 번거로운 관리포인트를 자동화하여 데이터를 축적하고 거래할 수 있으며, 저렴한 비용으로 IoT(Internet of Things) 통신망을 구축할 수 있는 디바이스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자산 감시 > 자산 제어 > 통신망 구성 > 데이터 마켓 등의 단계로 서비스를 발전시킬 계획이며 자산감시 및 제어 단계에서도 이미 상당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

다음으로 SOL코인 프로젝트 팀의 발표가 있었다. SOL은 블록체인 기반 커뮤니티 생태계 플랫폼으로, 블록체인을 활용하여 쇼핑과 커뮤니티 생태계를 연결하고 지속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실제 모습을 이날 밋업에서 발표하였다. 자체 개발한 블록체인 쇼핑 솔루션을 통해 수익을 발생시키며 이런 수익을 플랫폼 참여자에게 돌려주는 보상 시스템을 공개하면서 또 다시 많은 투자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그리고 현장에는 DDAM 프로젝트 팀 역시 참가했는데, DDAM(Decentralized Data Assets Management)은 데이터 자산 관리 분야에 전념하고 있는 대표적인 블록체인 기업으로, SpoC(Staking Proof Of Capacity)를 활용하여 더 낮은 에너지 소비, 더 낮은 진입 장벽, 진정한 탈중심화를 특징으로, 전 세계적인 디지털 자산 관리를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을 목표로 한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코인베네를 대표해 소개한 김용 본부장은 “그동안 코인베네가 성공하며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많은 기업들과 다양한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 것 같아 매우 만족스럽다. 앞으로도 다양한 밋업을 통해 프로젝트 팀과 투자자들이 자연스럽게 코인베네를 이용하게 되는 거래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앞으로도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