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서울 2019, ‘투자의 위험과 기회는 어디에 있는가’란 주제로 열띤 토론의 장 열어
출처=더노디스트

18일 코엑스에서 열린 ‘블록체인 서울 2019’에서 세계적인 투자자들과 함께 ‘투자의 위험과 기회는 어디에 있는가’란 주제로 패널토론을 진행했다.

블록체인투자연구소장을 겸임하고 있는 고려대학교 송인규 교수가 좌장을 맡은 이번 토론은 한양대학교 블록체인 연구원 이정호 교수, 요즈마그룹코리아 장세탁 고문, Tembusu 김용문 파트너, ETC Labs 신선호 대표가 참여하였다.

이번 패널토론에서 참여자들은 모두 정부와 기업의 협동성을 강조하였고, 투자를 받기위한 방법에 대해 기업도 중요하지만 투자자들의 효율성 측면에서 필요한 것이 무엇이지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암호화폐를 자산으로 인식해야한다고 밝히며, 부정적 인식에 대한 측면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암호화폐를 가상화폐라고 생각하는 정부입장에 대해 돈을 컨트롤 할 수 없는 위험한 상황과 실물 경제와 연결해 암호화폐에 투자하는 것에 대한 우려는 인정하지만 법제화 등 가이드라인을 통해 명확하게 구분하면 이와 같은 우려는 해소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양대 이정호 교수는 “개발자입장에서 블록체인 생태계가 성장하기 위해서는 개발자와 투자자들의 전체적인 커뮤니티가 중요하다. 투자자에게 블록체인을 교육하며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투자자들이 장기적인 안목으로 이 사업의 지속가능성(scalability)을 생각하며 투자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미래에셋 글로벌 투자자문이자 싱가폴 Tembusu Fund 한국대표 김용문 파트너는 “기업이 투자의 관점을 어떻게 보는가에 관한 중요 포인트는 크게 6가지 영역으로 나누어 생각할 수 있다”고 말하며, “이 6가지 영역 중 POC 결과의 중요성과 고객에게 어떠한 관점으로 문제성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해 이윤창출을 이끌어 낼 것인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ETC Labs 신선호 대표는 위기의 요인으로 정부규제와 업계내부에 종사자들의 도덕적 문제성에 대해 언급하며, “메인넷이나 큰 프로젝트를 개발하는 것도 기회가 되지만, 플랫폼을 개발하는 일도 큰 기회가 될 수 있다. 핀테크에서 볼 땐 이제 시작일 뿐이며, 코인거래 인프라를 시험하는 것이 코인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 블록체인은 깊이 생각해보면 활용도가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분산기술을 활용해서 모든 거래들이 자율화가 될 수 있으며, 블록체인을 세계화의 관점에서 생각해볼 때 여러 방면에서 활용할 수 있다. 무역시장에서 물류 추적에도 사용될 수 있고, 금융 및 IT 분야에서도 다양하게 접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패널들은 현 정부의 부족함을 채워줄 수 있는 파트너십을 통해 모두가 같은 방향으로 나아간다면 멋진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하며 토론을 마무리 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