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더리움클래식(ETC), ‘블록체인 서울 2019’서 블록체인 플랫폼의 중요성 강조하며, 이더리움과 상생 밝혀
이더리움클래식코리아 이수찬 대표가 발표하고 있다. 출처=더노디스트

이더리움클래식 코리아(ETC KOREA) 이수찬 대표가 18일 코엑스에서 열린 ‘블록체인 서울 2019’ 엑스포에서 ‘블록체인 플랫폼 전쟁’을 주제로 발표했다.

이 대표는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성공하고 코인의 가치도 오르려면 좋은 협력사들이 필요하며, 유기적인 관계를 위한 강력한 플랫폼이 있어야 한다. 플레이스테이션, 닌텐도, 엑스박스는 모두 플랫폼이다. 이런 플랫폼을 고를 때 무슨 생각을 할까? 먼저, 좋아하는 게임이 어디에서 발매가 되는지와 발매가 보장되는 게임이 어디서 더 많이 나오는지를 볼 것이다. 게임 실행속도가 몇 초 더 빠른지, 기술적 부분은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하며, 좋은 협력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그는 “블록체인은 하나의 거대한 경제와 기술이 합쳐진 복합 실험실이며 기술적으로는 암호학의 성과를 실생활에 적용한 결과물이다. 이렇게 생겨난 결과물인 코인은 변동성을 지닌 가치의 대상이 되고, 거래가 가능하며, 그 가치를 떠받드는 실물경제와도 밀접한 관련이 있다. 그런데 그 네트워크는 계산 능력, 저장능력까지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기반을 프로그램을 실행할 수 있다. 이 엄청난 가능성으로 스마트컨트랙트 플랫폼은 다양한 산업의 태동이 되었고, 그 대표적인 프로덕트가 이더리움이다”라고 설명했다.

이더리움은 코드상의 오류로 다오 해킹을 겪었고, 롤백을 거쳤다. 블록체인이 가지고 있는 철학적 이념에는 맞지 않는다. 이 과정에서 기존의 패널티를 안고 가는 이더리움클래식과 비탈릭이 이끄는 이더리움으로 분리되었다.

분할 당시 이더리움과 이더리움클래식은 상당한 신념적 대치가 있었으나 현재 이더리움클래식은 이더리움과 상생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 자금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도록 이더리움클래식랩스(ETCLabs)와 DCG 재단을 통해 기술개발과 제휴에 속도를 내고 있고, 이더리움과의 협업을 위해 다양한 협의도 진행 중이다.

한편, 이더리움(ETH)은 POS로 가기위해 많은 기술적 난제들을 해결하고 있다. 그리고 이를 위한 단계인 POW/POS의 공존하는 시기를 준비 중이다. 이 때를 기점으로 이더리움과 이더리움클래식 그리고 타 플랫폼까지 아울러서 DApp들은 하이브리드 운용의 시기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이 대표는 “좋은 애플리케이션을 만들면 안드로이드 혹은 아이폰에 독점으로 출시하지 않는 이유는 최대한 많은 유저들을 포섭하기 위해서다. 블록체인에서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프로젝트 초기의 모금활동 및 개발은 이더리움, 이오스 등의 타 플랫폼을 통해서 진행할 수 있으나 실제 운용은 모든 메이저 체인에서 돌아가도록 생태계는 바뀔 것이다. 이더리움클래식은 강력한 선택지 중 하나로 부상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 대표는 이더리움클래식이 가지는 6가지 이점을 강조했는데,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기존의 ETH Dapp의 ETC 즉시 적용가능

∙솔리디티 개발자들에게 편리한 IDE 개발환경 제공 및 편의성 제공

∙다양한 언어로 제작. 어떤 환경에서든 실행 가능한 LLVM 도입

∙이더리움 개발진에 이더리움클래식 개발팀 투입을 통한 유기적 협력 및 기술제휴

∙ICO보다 더 확실한 나스닥 창업센터와 파트너십을 통한 좋은 역량의 기업 조기선점

∙이미 다른 체인으로 ICO를 진행한 경우, 체인 간 토큰 이동을 통해 ETC로 운용 유도

현재 이더리움클래식은 이더리움클래식랩스 스튜디오로 신청을 받아 인큐베이팅을 진행하고 있으며, 3기를 모집 중에 있다. 또한 나스닥 창업센터와의 파트너십으로 외부 생태계 구축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 대표는 “네트워크에 정보를 담아 전달하는 인터넷이 새로운 시대를 열었듯이, 네트워크에 정보와 가치를 동시에 전송하는 블록체인도 새로운 시대를 가져올 것이다. 암호 알고리즘을 사용함으로써 위·변조가 불가능하고 권위 있는 중개기구가 없이도 거래의 신뢰성을 보장할 수 있는 혁신적 기술이 바로 블록체인이다. 다만 지금은 자정작용과 제도화를 통해 성숙해지는 시간을 가지고 있을 뿐이다. 향후 2~3년 후 우리들의 라이프스타일은 크게 달라질 것이다. 그리고 그 중심에 스마트컨트랙트 플랫폼이 운영체제로써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