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블록체인 생태계 위해 노력 아끼지 않을 것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출처=더노디스트DB

대한민국 대표 블록체인 행사 ‘코리아블록체인위크2019’의 첫 행사인 ‘블록페스타2019’가 오늘(27일)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렸다.

‘BLOCKFESTA 2019’는 블록체인을 주요 국가산업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정부와 민간 기업이 머리를 맞대고 장기적인 로드맵을 논의하는 자리로, ‘Blockchain in Government’를 주제로 진행된다.

이번 행사의 첫 축사를 발표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은 세계 각국이 블록체인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며, 정부도 블록체인 선도국가로 나아가기위해 여러 사업을 진행하고 있고, 올해는 12건의 공공사업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국민이 블록체인의 효용성을 알 수 있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올해만 민관 합동 프로젝트에 147억 원이 투자된다며, 보다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대한민국 블록체인 산업의 건정한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자리에 참석하진 못했지만 영상으로 인사를 전한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은 “블록체인을 암호화폐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블록체인은 데이터를 사용하여 삶을 윤택하게 해주는 기술이다”라고 밝히며, “이번 부산자율규제특구를 통해 다양한 블록체인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긍정적인 면을 국민들에게 많이 알리고 블록체인 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정부와 함께 진행하는 블록체인 프로젝트들이 많이 참석하여 다양한 유스케이스를 발표한다. 특히 ‘혁신금융서비스 : my-ID를 통한 데이터 주권 회복’에 대해 발표하는 아이콘루프의 김종협 대표, ‘블록체인 기반 환자 중심의 의료정보 플랫폼’에 대해 발표하는 메디블록 이은솔 대표, ’가상화폐에 관란 현재 일본의 법제 현황‘에 대해 발표하는 일본 중의원 마츠다이라코이치 등 여러 연사들의 다양하고 유익한 세션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