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아버지 데이비드 차움 한국 방한, 디파인 컨퍼런스 연설
출처=프랙시스

암호화폐의 아버지이자 엘릭서(Elixxir)와 프랙시스(Praxxis)의 설립자 데이비드 차움(David Chaum)이 코리아 블록체인 위크(KBW 2019) 메인 행사 디파인(D.FINE) 컨퍼런스에 참여한다.

데이비드 차움은 10월 1일 오전 기조 연설을 통해 ‘블록체인과 프라이버시’를 주제로 양자 컴퓨팅 저항성을 지닌 암호화폐 프랙시스와 프라이버시 중심의 프로젝트 엘릭서의 비전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프랙시스는 데이비드 차움의 새로운 블록체인 프로젝트로 현재 블록체인이 직면한 확장성, 개인 정보 보호 및 보안 문제를 해결하며 특히, 양자 저항 서명을 통해 프라이버시 보호를 극대화한다. 프랙시스는 데이비드 차움이 개발한 메타 데이터 보호하며 개인간 송수신이 가능한 메시징 플랫폼 엘릭서와도 호환될 예정이다.

프랙시스에 대한 세부 사항은 올해 후반에 출시 예정이 백서에 포함될 예정이며, 올해 초에 출시된 xx 커뮤니티 애플리케이션에서 사용자들은 프랙시스 및 엘릭서 네트워크를 테스트하고 피드백을 남길 수 있다.

데이비드 차움은 한국 방한을 앞두고 “최근 구글의 양자 컴퓨터 기술이 언급되었듯이 양자 저항 수준의 블록체인은 앞으로 필수적인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하며 “새롭게 개발한 프랙시스와 엘릭서 플랫폼을 통해 블록체인의 새로운 미래와 비전을 공유할 기회를 한국에서 갖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