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크체인X한국핀테크연합회, 스마트시티를 넘어 트러스트시티 위해 협력
출처=더노디스트코리아

쿼크체인과 한국핀테크연합회가 오는 19일 광화문 프레스센터에서 ‘글로벌 블록체인 빅뱅-신뢰 검증 실증형 선도 사업’을 위한 상호 파트너십 프로젝트 협약을 맺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블록체인 유니콘 집단 육성을 위해 공동으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블록체인은 코인과 체인 구분 없이 생태계가 난립하고, 느린 성능의 블록체인이 TPS 확장성의 저조 상태에 직면했다. 이로 인해 사실상 금융계 및 비금융계, 스마트시티 등 유스케이스 도입을 통한 실제 사용자 노드 사용이 매우 저조한 현실이다. 이를 극복 해결하기 위해서는 전파 저지연 고성능의 안정적인 TPS 성능의 메인넷 신기술 인프라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

본 협약의 취지는 세계 1위의 신뢰 검증된 14,000 TPS, 블록체인 최우수 신기술 및 안정적인 글로벌 메인넷을 보유한 쿼크체인 QKC와 블록체인 유니콘 집단 육성 생태계 조성을 중점 추진해온 K-FiNNeT 간의 블록체인 빅뱅-신뢰 검증 실증형(Test-Bed) 공동 사업을 진행하는 데 있다.

이를 통해 스마트시티 등의 취약점으로 제시되는 연결보안의 위협과 비즈니스 육성 생태계와 무관한 점에 대한 초연결 위변조 보안 난제를 해결하고, 유니콘 혁신 스타트업 육성 생태계 허브를 조성하는 이른바 ‘스마트시티를 넘어 트러스트 시티’를 목표로 한다.

K-FiNNeT 홍준영 의장은 “블록체인 유니콘 집단 육성 생태계 조성을 위해서는 금년 2019.03.23. 발의(이상민 의원 대표발의)된 블록체인 진흥 및 육성법의 빠른 제정 및 스마트시티 사업등과 연계하여 선도적인 블록체인 빅뱅-신뢰 검증 실증형(Test-Bed), 즉, Pilote, BMT(Banch Marking Testing) 사업 추진이 적극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노드 사용자들의 적극적인 참가를 유도하기 위해서는 블록체인의 빠르고 안정적인 TPS 메인넷 인프라 구축을 통한 실제 금융/비금융 분야 등의 광범위한 일상의 분야에서 사용자 노드의 급격한 확산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특히 홍 의장은 2025년에는 전세계 GDP 10%가 블록체인에 저장될 것이라는 WEF 보고서를 인용하면서 “글로벌 경제전쟁 양상은 기업간 경쟁을 넘어 유니콘, 데칼콘, 구글, 애플, 아마존 같은 핵토콘 중심의 dsuruf 플랫폼 생태계간의 극심한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이 금융/비금융 혁신을 통한 블록체인 초강국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블록체인 유니콘 집단 육성이 시급하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신 금융의 기원 테크뱅크(Tech-Bank), 이른바 ‘혁신거래소플랫폼’을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본 협약을 위해 실리콘밸리에서 직접, 쿼크체인의 CEO이자 CTO인 치 조우(Qi Zhou)가 한국을 방문해 쿼크체인의 핵심 신기술인 샤딩 기술을 선보였다.

쿼크체인 김우석 한국 대표는 “글로벌 시장에서 블록체인의 수요가 폭증하고 있는데 비해 아시아 및 대한민국에선 충분한 역량을 갖춘 블록체인 핵심기술력을 보유한 유니콘 스타트업이 거의 부재하다”면서 “안정적인 메인넷 인프라 공급을 통한 블록체인 빅뱅-신뢰 검증 실증형 사업에 적극 기여하고 궁극적으로 전세계 관련 폭증하는 노드 마켓에서 요구하는 최고 수준의 유니콘 기업을 육성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