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브레이브 소프트웨어, 블록체인의 대중화가 필요하다
UDC 2019에서 발표 중인 브레이브 소프트웨어 얀 주 CISO, 출처=두나무

업비트를 운영중인 두나무(대표 이석우)가 개최한 개발자 중심의 세계 최초 블록체인 컨퍼런스인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 2019’가 첫 날 오후 세션을 화려하게 열었다

오후 세션에는 브레이브 소프트웨어 ‘얀 주’ CISO와 ‘에브 쿼크’ 수석 개발자의 발표가 진행됐다. 이들은 ‘브레이브가 만드는 웹의 새로운 모델’이라는 주제로 웹의 새로운 대체 수익 모델을 제공 중인 브레이브 브라우저와 베이직 어텐션 토큰(BAT)을 소개했다.

브레이브 브라우저는 프라이버시와 보안에 최우선을 두고 광고차단, 추적차단, 지문인증 등을 기본 기능으로 제공하는 웹 브라우저이며, BAT는 사용자, 출판사, 광고주를 하나로 묶어 웹 경제를 활성화하는 ERC20 토큰을 말한다. 브레이브는 첨단 암호화 기술 등을 이용해 온라인 광고 생태계에서 프라이버시 보호를 원하는 이용자들에게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얀 주 CISO는 브레이브 서비스를 이용하면 이용자의 개인 정보는 절대 디바이스를 벗어나지 않으며 프라이버시 침해가 없는 광고들을 보고 BAT를 얻을 수 있다고 설명하며 획득한 BAT는 자주 방문하는 웹 사이트의 콘텐츠 제작자들에게 기부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에브 쿼크 수석 개발자는 브레이브는 전세계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블록체인 어플리케이션 중 하나라고 밝히며 17만 이상의 검증된 퍼블리셔와 광고 클릭율이 19%에 달하는 등 브레이브가 추구하는 광고 생태계를 꾸준히 넓혀가고 있다”고 말했다.

테라, 브레이브 소프트웨어, 블록체인의 대중화가 필요하다
UDC 2019에서 발표 중인 테라 신현성 대표, 출처=두나무

이어서 테라의 ‘신현성’ 공동대표는 ‘크립토 그로스 해킹 파헤치기’라는 주제로 테라가 어떠한 기술과 활동을 통해 사업의 영역을 넓혀가며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는지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유저십(usership)에 기반한 서비스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소비자들에게 가장 주목받고 있는 간편결제 차이(CHAI)와의 협업 성과를 발표했다. 그는 차이의 2달 운영기간을 돌아봤을 때 활성 사용자수 측면에서 DAU(일간사용자)는 5만7천여명, 사용자수는 40만명이 넘으며 폭발적인 성장속도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주요 성장 포인트로 소비자에게 익숙한 형태의 지불, 한번 결제 시 6개의 기관에서 사용 비용이 부과되던 이전과 달리 블록체인을 통한 중간단계를 없애 이커머스 거래 수수료를 0.5%까지 낮췄다는 강점을 들었다. 이와 함께, 테라와 함께 연대하는 테라 얼라이언스가 26개로 광범위하게 구축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또다른 강점으로 성장지향적인 스테이블코인의 설계 등을 통한 꾸준한 사용자 확보를 통해 향후 소액금융이나, 저축 등의 금융 앱으로도 페이먼트 비즈니스가 확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테라를 활용한 블록체인 결제 상용화가 꽃을 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발전해 나아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