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하, 글로벌 퍼블릭 블록체인 ‘온톨로지’와 손잡는다
출처=한국인증서비스

블록체인 기반 P2P 안전거래 플랫폼 마켓마하를 론칭한 마하(MACH) 프로젝트가 상장 발표에 이어 온톨로지(Ontology)와 MOU 계약 체결 소식을 알렸다.

마하(CEO Solomon Choi)와 온톨로지(CEO Lee jun)는 이번 양사간 협정을 통해 먼저 마켓마하 플랫폼과 마하의 중국 및 중화권 진출의 메인 파트너로 온톨로지가 함께하며 향후 온톨로지와 연결된 대규모 금융 투자 벤처 캐피털 및 미디어사, 엑셀러레이터, 마케팅 컴퍼니 등을 적극 연결하여 마켓마하 플랫폼이 중화권에 자리잡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기로 했다. 

한편 마하는 온톨로지가 향후 한국 게임 시장을 대상으로 하는 온톨로지 메인넷 기반 분산형 게임(dApp)의 시장 형성을 위한 게임 포털로서 역할을 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보다 많은 게임사들이 온톨로지 기반 게임을 개발하고 지원할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온톨로지에서 론칭한 분산형 ID(Decentralized ID) 솔루션인 ONTID의 한국 진출 역시 마하가 메인사로 협연하여 성공적으로 론칭할 수 있도록 했다. 

마켓마하는 이번 MOU와 동시에 자사의 블록체인 기반 P2P 자산 거래 플랫폼인 마켓마하에 온톨로지를 상장하고 많은 온톨로지 홀더들이 마켓마하를 통해 온톨로지로 자산을 거래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온톨로지는 “이번 MOU에 대해 중국과 중화권 국가에서 마켓마하 플랫폼 확대와 마하 토큰 가치 증대에 적극 협력하고, 한국에서 블록체인 기반 게임 시장과 분산화된 인증 시스템 진출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자 마하 프로젝트와 적극 협력을 선택하게 되었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마켓마하에 온톨로지 지갑 통합 등을 함께 하기로 하였으며, 인증수단으로 온톨로지 ID를 적용하고 서로의 커뮤니티 채널을 공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마하(MACH)는 “최근 아이닥스 거래소에서 진행한 IEO, 오로라 프로젝트에서 IEO 배정 물량이 단 5분만에 완판된데 이어, 이번 글로벌 블록체인 메인넷 온톨로지와의 협력으로 마하 플랫폼과 마하 코인의 세계 진출 계획에 큰 탄력을 받게 되었다. 마하(MACH)는 현재 IDAX와 PROBIT, LATOKEN 등 국내외 대형 거래소에 상장되어 있으며 올해 말까지 총 5곳 이상의 대형 거래소에 상장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