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의 아버지 데이비드 차움, 새로운 암호화폐 프랙시스 발표
출처=프랙시스

암호화폐의 아버지이자 세계 최초의 암호화폐인 이캐시(Ecash)를 만든 데이비드 차움(David Chaum)이 새로운 암호화폐인 프랙시스(Praxxis)의 발행을 20일 베를린에서 열린 Web3 서밋에서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프랙시스는 비트코인에 대한 나카모토 사토시의 비전인 ‘순수한 형태의 개인간 거래(Peer-to-Peer)를 위한 디지털 통화’를 실현하기 위한 지불 수단이 될 예정이다. 프랙시스는 양자 컴퓨터 수준에 의한 공격에도 안전한 고유한 암호화 기법이 적용될 예정이며, 현재 블록체인의 한계로 지적되는 확장성, 개인 정보 보호, 보안성을 극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프랙시스는 데이비드 차움이 작년 초 공개한 결제 기반 프라이버시 보호 메신저 플랫폼 엘릭서(Elixxir) 블록체인 기반으로 구동된다. 엘릭서를 통해 개인의 메타데이터(Metadata)의 유출 없이도 프랙시스로 결제 및 금융 거래를 구현할 예정이다.

데이비드 차움은 “탈중앙화 디지털 화폐인 프랙시스를 통해 빠른 속도의 금융 거래를 지원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기존의 블록체인은 아직까지 한계를 극복하기 부족하며 앞서 발표한 엘릭서 네트워크의 통신 기술을 통해 우리는 메타데이터의 유출 없이도 안전한 메시징 및 결제가 가능하며, 프랙시스를 통해 네트워크를 강력하게 지원하기 위해 프로젝트에 집중해왔다”고 밝혔다.

한편 프랙시스의 기술 세부 사항은 올해 말에 발표 예정인 백서에 기술될 예정이며, 사용자들은 올해 초 출시된 데이비드 차움의 커뮤니티 앱 xx collective를 통해 프랙시스와 엘릭서 네트워크를 테스트할 수 있을 예정이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