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콘루프, ‘블록체인 즉문즉답 토크쇼’에서 미래 일자리 등 블록체인의 필요성 강조
출처=아이콘루프

정부와 기업 그리고 국민이 블록체인의 발전을 위해 뭉쳤다.

7일 해시드 라운지에서 누구나 이해하기 쉬운 블록체인 공론의 장이 열렸다. 이번 행사는 암호화폐로만 여겨지는 블록체인 기술의 가치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한국의 블록체인 정책 및 방향에 대해 공유하는 자리다.

또한,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 기술로 손꼽히는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오해를 없애고, 우리 사회의 성장 디딤돌로 전환시키기 위해 경제원로 및 지자체, 국회의원, 한국을 대표하는 블록체인 기업 및 국민이 모여 다채로운 토론의 장을 열었다.

전 경제부총리이자 재단법인 여시재의 대표인 이헌재 이사장을 필두로 민병두 국회의원, 김영춘 국회의원, 유재수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 김종협 아이콘루프 대표, 김서준 해시드 대표, 신형성 테라 대표가 토론자로 참여해, ‘대한민국 블록체인 정책의 현주소, 앞으로의 방향과 과제는?’, ‘암호화폐가 블록체인? 블록체인에 대한 편견을 논하다’, ‘미래를 이끌 블록체인 기술, 누구나 이해 가능한가?’라는 주제를 가지고 토론의 시간을 가졌다.

특히, 블록체인의 철학과 관련해 탈중앙화의 미래에 대한 심도 있는 대화가 오갔는데, 주주자본주의를 넘어서는 코인경제논리나 미들맨(구글, 네이버)의 수수료 장사구조를 넘어서는 산업논리에 대한 토론은 좌중의 큰 관심을 받았다. 또한,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부산블록체인특구에 대한 사업 계획과 비전에 대한 발표는 블록체인이 주는 다양한 실용사례를 보여주며 큰 주목을 받았다.

블록체인의 실용사례와 관련해 아이콘루프 김종협 대표는 “블록체인 등 새로운 패러다임을 이끄는 기술이 실생활에 적용되는 데 있어서는 분명히 단계가 존재한다고 생각한다. 우선 기존 서비스를 대체하는 단계가 있겠고, 그 이후에는 완전한 트랜스포메이션으로 삶을 변화시키는 단계가 올 것이다. 우선은 레거시 시스템과의 접목, 연결을 위해 관련 환경이 먼저 조성되어야만 트랜스포메이션이 일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이콘루프 역시 행정 부문의 환경 조성에 주목하고 있으며, 서울시 블록체인 표준 플랫폼 도입 시범사업자로서 블록체인 시민증과 같은 서비스를 소개한 바 있다. 현 시점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얼마나 의미가 있는지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지만, 환경 조성이 선행되어야 하기 때문에 이 기술이 사회 곳곳으로 확장되는 데까지는 시간이 걸릴 수 있음을 이해하고 기다려 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에 대한 오해와 편견도 많아 이를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의견도 나왔고, 앞으로 블록체인 산업이 프리미엄 산업으로 발전해 나가기위해 다양한 의견들도 제시되었다. 그리고 아시아 블록체인 허브 구축과 우위를 선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도 제시돼 많은 공감을 얻었다.

또한, 향후 블록체인이 나아갈 방향과 비전에 대해 다양한 의견도 제시되었다. 아이콘루프 김종협 대표는 점차 대두되고 있는 미래 일자리 문제와 관련해 “블록체인이 도입된 사회에서는 기존의 일자리가 위협받더라도 그 사람들이 다시 플랫폼을 이용하여 플랫폼에 기여한 만큼 양질의 보상을 받을 수 있을 것이기에 일자리 문제 또한 해결될 것이라 생각한다. 이는 블록체인이 자신이 기여한 만큼 투명하게 보여 지는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협동주의에 적합한 기술이기 때문”이라고 말하며, “모든 사람들이 노동의 가치를 충분히 얻고 안정적인 수입을 가져가는 부분에 블록체인이 상당 부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