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아침 뉴스 브리칭 비트코인 알트코인

[외신 “中중앙은행, 위안화 안정에 5조원 유동성 공급… BTC 하락 전망”]

중국 현지 미디어 중신망(中新网)에 따르면, 중국의 중앙은행 인민은행이 홍콩 위안화 채권 수익률 개선을 목적으로 오는 14일 홍콩에서 총 300억 위안(약 5조 1,330억원) 규모의 위안화 중앙은행증권(Central Bank Bill)을 발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위안화 가치가 안정됨에 따라 기존에 비트코인으로 쏠렸던 자금이 다시 유출될 가능성이 있다는게 미디어 측의 설명이다. 인민은행은 홍콩 시장에서 3개월 기한 위안화 중앙은행증권 200억 위안 규모, 1년 기한 중앙은행증권 100억 위안 규모를 각각 내놓는다고 설명했다. 위안화 중앙은행증권은 그간 인민은행이 역외(offshore) 시장인 홍콩에서 유동성을 조절하는 수단으로 활용됐다. 인민은행의 이번 조치는 300억 위안 규모의 유동성을 홍콩에서 직접 흡수해 위안화 안정을 기하겠다는 방침이다. 해당 소식 이후, 홍콩 역외시장에서 1달러=7.13위안 이상으로 떨어졌던 위안화 환율이 1달러=7.0891위안까지 상승했다.

해당 미디어는 안토니 팜플리아노(Anthony Pompliano) 모건 크릭 디지털 애셋(Morgan Creek Digital Assets) 최고경영자(CEO)의 트위터를 인용 “위안화의 환율이 약 10% 하락한 지난 2015년 말부터 약 1년간, 중국 비트코인 거래소에는 큰폭의 프리미엄이 발생했다”며 “이는 중국 투자자들이 글로벌 경제 변동성에 대한 헷징 수단으로 비트코인을 활용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보도했다. 또한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약세를 보였던 지난 5월 5일에는 비트코인이 6,500 달러를 회복했다”며 “어제는 위안화 환율이 2008년 이래 처음으로 1달러=7위안 대로 떨어졌고, 비트코인은 12,000 달러까지 급등한 바 있다”고 전했다.


[피터 시프 “CNBC, 시청자에게 비트코인 구매 유도”]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크립토글로브(cryptoglobe)에 따르면, 유로퍼시픽캐피탈(Euro Pacific Capital Inc.)의 CEO이자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예측한 것으로 유명한 투자자 피터 시프(Peter Schiff)가 최근 트위터를 통해 “CNBC는 더 큰 시장을 가진 금보다 비트코인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며 시청자가 비트코인을 구매하도록 유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인들은 비트코인을 안전자산 목적으로 구입하고 있지 않다”라며 “투기꾼들만이 이를 기대하며 비트코인을 사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블록체인 전문 벤처캐피탈 단화캐피탈(DHVC)의 전임 상무이사이자 블록체인 스타트업 Primitive Ventures의 공동 창업자인 더비 완(Dovey Wan)은 지난 5일 “중국 거래소들의 BTC 가격에 역프리미엄이 발생했으며, 장외거래 프리미엄도 정상 수치를 보이고 있다”며 BTC 시장 내 대규모 중국 자본 유입설을 반박한 바 있다.


[이스라엘 은행, ‘암호화폐 투자 수익’ 예치 거부]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텔레그래프(cointelegraph)에 따르면, 이스라엘 일간지 하아레츠(Haaretz)가 “자금 세탁과 테러리스트 자금 원조 등에 대한 우려로, 이스라엘 현지 은행들이 암호화폐 투자자들의 투자 수익금의 예치를 거부하고 있다”고 6일(현지시간) 전했다. 이어 미디어는 “이스라엘 개인 투자자는 투자 수익의 25%, 회사는 47%의 자본 소득세를 납부해야 하지만, 현지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은행 예치가 불가능해 투자 수익금에 대한 세금을 납부하지 못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일부 투자자들은 그들의 은행계좌, 부동산, 스쿠터 등 자산들이 차압에 들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미디어에 따르면, 아직까지 이에 대한 명확한 법적 가이드라인이 없다는 설명이다.


[비트메인, 7일 20시 앤트마이너 S9k 등 모델 정식 발매]

글로벌 암호화폐 채굴기 제조업체 비트메인(Bitmain)이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7일 20시 다양한 모델의 앤트마이너를 정식 발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비트메인은 “3,500 위안 이상 4,700 위안 이하 가격대의 앤트마이너 S9k, S9j, S9와 SE 등 모델들을 선보일 계획이며, 결제 후 7일 내로 상품 수령이 가능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크레이그 라이트, ‘법정 모욕’ 청문회서 혐의 반박]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크레이그 라이트 측이 5일(현지시간) 열린 청문회에서 “비트코인 보유 키를 검색할 방법이 없다는 사실을 ‘의도적으로’ 지난 6개월간 법원에 알리지 않았다”라는 법정 모욕 혐의를 반박했다. 증인으로 나선 BSV 프로젝트의 스티브 셰더스(Steve Shadders) 기술이사는 “6월부터 크레이그 라이트의 비트코인 주소를 추출하기 시작한 후 이러한 사실을 발견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크레이그 라이트는 6월 플로리다 법정에서 “지난 2월과 3월 비트코인에 접근할 수 없다는 사실을 이미 인지하고 있었다”라고 진술했으며, 이에 플로리다 연방 법원은 법정 모욕에 대한 심리를 명령한 바 있다. 이날 크레이그 라이트는 법원에 출두하지 않았으며, 최종 평결은 오는 26일 내려질 예정이다.


[관계자 ” 英국세청, 암호화폐 세금 징수 추진…코인베이스 등에 고객 데이터 요구”]

암호화폐 전문 미디어 코인데스크(Coindesk)가 업계 관계자를 인용 “영국 국세청(HMRC, HM Revenue & Customs)이 암호화폐 투자자들의 탈세를 방지하기 위해 암호화폐 거래소들을 대상으로 고객 이름과 거래 내역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해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6일(현지시간) 전했다. 해당 관계자는 “영국에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암호화폐 거래소 중 지난주 국세청으로부터 이러한 서한을 받은 곳은 코인베이스, 이토로, CEX.io 등 최소 3곳 이상”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들 중 국세청의 서한을 받았다고 발표한 거래소는 아직 없다. 이어 그는 “영국 국세청이 10년 간의 데이터를 취합하긴 어려울 것이다. 만약 해당 당국이 최근 2~3년의 데이터만 입수하게 된다면, 2012년부터 암호화폐를 투자한 초기 투자자들에까지 납세 의무를 부과할 순 없을 것이다. 즉, 대규모 투자 수익을 거둔 투자자들은 국세청의 조세 범위에 포함되지 않고 암호화폐 투자 열기가 최고조에 달한 후 시장에 진입한 투자자들에게만 납세 의무가 부과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코인데스크는 영국 국세청에 해당 소식에 대한 진위여부를 물었으나, 당국은 조세정책의 혼란을 피하기 위해 구체적인 답변이 불가하다고 답했다. 이에 미디어는 “만약 영국 국세청이 거래소들에 데이터 요구 서한을 보냈다면, 이는 미국 국세청(IRS) 등 기타 정부들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고 진단했다. 앞서, 미국 국세청은 지난 7월 26일(현지시간) 암호화폐를 소유한 납세자에게 ‘체납 세금을 납부하거나 보유 자산 변동 사항을 신고하라’는 내용의 서한을 1만 명 이상의 암호화폐 보유 납세자에게 발송한 바 있다.

[Provided by coinness]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