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정부 암호화폐 채굴 공식적 사업으로 인정
출처=셔터스톡

이란 정부가 암호화폐 마이닝(채굴)을 공식적 산업으로 인정했다. 이로 인해 이란내에서 합법적으로 채굴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이란 상공회의소가 22일(현지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이란 정부 산하 경제위원회가 자국 내에서의 암호화폐 채굴 사업 운영을 정식 허가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이란 중앙은행 총재(CBI) 압돌나저 헤마티(Abdolnaser Hemmati)는 “경제위원회가 이란 내 암호화폐를 채굴하는 사업의 운영을 승인했다. 향후 국무회의에서 정식적으로 결의 될 것”이라고 밝혔다.

헤마티 중앙은행 총재는 앞서 지난 7월 초 “이란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을 허용하는 행정법 일부를 승인했다”며 “이란의 채굴업자들이 채굴한 비트코인이 해외로 유출되지 않고 자국 경제에 기여하게 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같은 채굴 사업 승인 소식은 암호화폐 채굴업자들에 대한 관세 체계가 확정된 이후 전해졌다. 이란 에너지 당국은 채굴 사업자들에 대해 페르시아만 원유 가격과 같은 시장 요인에 따라 장비 등 수입 관세를 정한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21일 이란 관세청(IRICA)은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기 수입 권한을 부여할 경우 관세 관련 지침을 제정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자말 아루나기(Jamal Arounaghi) 이란 관세청(IRICA) 부총재는 “암호화폐 채굴 장비의 수입이 아직 허가되지 않았다”며 “정부가 암호화폐 채굴 수입을 허가한다면 관세청은 관련 지침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