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네슬레·버진미디어, 디지털 광고 투명성 위해 "블록체인 시범사업 참여"
출처=셔터스톡

맥도날드, 네슬레(Nestle), 버진미디어(Virgin Media)가 디지털 광고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한 블록체인 시범사업에 참여한다.

17일(현지시간) 글로벌 비즈니스 전문매체 캠페인(campaign)은 “맥도날드, 네슬레, 버진미디어 각자의 미디어 대행사들을 통해 JICWEBS의 시범사업에 참여할 예정”이라며 “이들은 시범사업에 최초로 합류한 브랜드”라고 밝혔다. 이번 합류를 통해 각 브랜드들은 블록체인 솔루션이 디지털 광고에 얼마만큼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투자수익률(ROI)을 높일 수 있을지 테스트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5월 영국의 디지털 광고거래 표준 기구인 JICWEBS(the Joint Industry Committee for Web Standards)는 블록체인을 활용해 디지털 광고의 투명성을 향상할 수 있는 파일럿 프로젝트를 시행하며 각 미디어와 광고주들에게 참여를 요청했다. 또한 시범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런던에 본사를 둔 블록체인 플랫폼 피듀키아(Fiducia)와 협력을 맺었다. 

맥도날드의 미디어 및 예산 담당다 캣 하우크로프트(Kat Howcroft)는 “블록체인 기술은 디지털 공급망 전체에 걸쳐 우리의 투자를 투명하게 만들어줄 것”이라며 “이를 활용했을 때 투자자본수익률(ROI)과 효율성 확보 측면에서 얼마나 잠재적인 영향력이 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