덱스터, VR 콘텐츠 배급 본격화…첫 작품 '미니월드'
출처=덱스터

각 특수효과(VFX) 전문기업 덱스터 스튜디오가 가상현실(VR) 콘텐츠 제작사 스카에나와 배급 대행 계약을 하고 본격적인 VR콘텐츠 배급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첫 배급작은 VR 인터랙티브 애니메이션 ‘미니월드’로, 시간을 만들어내는 미니월드에서 시간 공급이 멈추자 특수요원 미니와 유저(User)가 함께 힘을 합쳐 적을 무찌른다는 내용이다. 잠입, 구출, 협업, 최종결투 총 4단계로 구성됐으며 슈팅 게임을 즐기는 듯한 몰입감을 준다.

드림웍스 애니메이션 테크니컬 디렉터 출신인 장욱상 감독이 전파진흥협회 지원으로 중앙대 첨단영상대학원 등과 공동개발했다. 덱스터는 더 많은 관객이 볼 수 있게 PC부터 모바일 플랫폼 버전 등 다양한 상영 포맷을 마련했다.

그동안 시네마틱 VR ‘화이트 래빗’ 등 자체 VR 콘텐츠를 선보인 덱스터는 ‘미니월드’를 시작으로 국내외 뉴미디어 콘텐츠를 수급, 선보일 예정이다.

덱스터 측은 “최근 5G 개통으로 활발해진 뉴미디어 콘텐츠 시장에 적극적으로 양질의 킬러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

종합마진거래소 bingbo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