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바이낸스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마진 거래 서비스를 개시한다. 다만 이번 서비스 지역에서 한국은 제외된다.

11일(현지시간) 바이낸스에 따르면 마진거래는 암호화폐를 기축자산으로 하는 파생상품을 거래하는 서비스다. 적은 투자로도 통상적 트레이딩에 비해 훨씬 더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으나 그만큼 높은 위험성을 포함한다. 현재 바이낸스는 롱(매수)과 숏(매도) 두가지 마진거래를 제공할 수 있다.

창펑 자오 바이낸스의 CEO는 “마진 거래는 개인투자자와 기관투자자 모두에게 더 많은 공평하고 합리적인 투자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수단”이라며 “점차 블록체인 기반 거래의 지평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마진거래 서비스 대상 지역에는 한국은 제외됐다. 바이낸스는 암호화폐를 기반으로 한 파생상품 거래가 법적으로 가능한지 명확한 유권해석이 내려질 때 까지 한국 대상 서비스를 중단할 계획이다.

바이낸스 한국 관계자는 “바이낸스는 항상 현지의 법규정을 준수하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마진 거래에 대한 규제당국의 명확한 해석이 나올 때 까지 서비스를 보류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13일(현지 시간) 자오창펑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외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11일부터 바이낸스는 모든 트레이더가 보증금의 3배까지 차입할 수 있는 마진 거래 서비스를 시작했다”며 “첫날 1만 여명의 트레이더가 신청, 1,500만 달러 상당을 빌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연내까지 상당수가 일정 수준의 보증금을 이용, 암호화폐 거래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방식은 상당히 안정적이면서도 높은 투자 수익을 노릴 수 있는 방안이다. 거래량과 변동성이 더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