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학교, '빅데이터 및 블록체인' 대학원 전공 개설 "우수 인재 유치할 것"
출처=인하대학교

인하대가 미래 신산업을 이끌어갈 인재를 키워내기 위해 대학원 전공을 개설한다.

인하대(총장 조명우)는 공학대학원이 빅데이터 전공과 블록체인 전공을 신설하고 다음 학기부터 강의를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원서 접수 기간은 내달 4일부터 19일까지다. 인하대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접수하면 된다.

공학대학원 전공 신설은 정보통신 발달로 생겨나는 산업 환경 변화에 따라 인공지능(AI), 빅데이터(Big Data), 블록체인(Blockchain) 등 새로운 환경에 적합한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진행됐다.

각 전공 별로 20개 관련 과목이 개설된다. 먼저 빅데이터 전공 신설로 통계분석방법론을 비롯한 데이터베이스, 경영과학, 다변량데이터분석, 지능정보시스템 등을 배운다.

블록체인전공은 이코노믹트랙과 엔지니어링트랙, 창업 등 세 가지 과정으로 운영한다. 이코노믹트랙에는 암호 화폐와 블록체인, 토큰이코노믹, 게임이론과 행동경제학, 블록체인과 미래사회 등을 다루고 엔지니어링트랙은 블록체인보안과 개인정보보호의 응용, 합의 알고리즘, 블록체인서비스모델링 과목이 개설된다. 창업 중심 과정은 1년 수업과 1년 창업 인큐베이팅 코스로 구성돼 있다.

공학대학원은 신설 전공을 기반으로 인천시, 관련 기업과 협력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또 최근 공과대학 졸업생들의 취업률이 다른 전공보다 앞서는 등 입학을 원하는 이들의 수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는 시대 흐름도 반영됐다. 공학대학원 신입생 수는 매년 증가해 2015년 49명에서 올해 120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산업자원부가 지원하는 산업전문인력양성사업에 선정, 일반대학원 과정으로 스마트디지털엔지니어링 전공과 글로벌산업‧환경융합전공, 산업보안거버넌스전공 등 융합기술을 다루는 전공도 개설한다.

현재 인하대 일반대학원에는 70여개의 전공과정이 있으며 3개 전문대학원과 경영대학원 등 4개 특수대학원을 운영 중이다.

황원섭 인하대 대학원장은 “새로운 산업을 이끌어 갈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며 “우수한 학생들이 인하대 대학원에서 더 큰 꿈을 펼쳐나갈 수 있도록 학생들의 수요와 사회적 요구에 맞춰 다양하고 유연한 융합 전공을 신설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학원 입학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인하대 공학대학원행정실로 문의하면 된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