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V20 공식홈페이지

G20이 열리는 일본 오사카에서 ‘V20′(Virtual Asset Service Providers Summit) 회의가 28일 개막했다.

V20은 암호화폐 관련 업계와 규제 당국 간의 회담으로 한국과 일본, 싱가포르, 호주, 대만 등의 정부 당국자들과 각국 암호화폐 거래소, 블록체인 협회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최근 페이스북이 암호화폐 ‘리브라’ 백서를 공개하고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암호화폐 관련 최종 규제 권고안을 발표하면서, 이번 G20과 V20에 대해 시장은 주목하고 있다.

FATF 권고안 관련 톰 네이란(Tom Neylan) FATF 서기관은 연설에서 “현재는 중앙 집중화 거래소 뿐만 아니라 DEX(탈중앙화 거래소) 및 P2P(개인 간 거래) 거래소 등에 대한 여러 법적 문제가 있음을 인정하고, 적절한 규제 프레임을 모색하는 단계”라고 밝혔다.

또 가상 자산 서비스 제공업체(Virtual asset service Providers·VASPs)들이 암호화폐를 주고 받는 이용자(송금인, 수취자 측)에 대한 정보를 갖고 있어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권고안에 따르면 VASP에서 가상 자산 거래가 발생할 때, VASP는 FATF가 요구하는 정보를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 해당 필수 정보는 ▲보내는 사람 이름 ▲거래 처리에 사용되는 보내는 사람의 계정 정보(예: 암호화폐 지갑), 보내는 사람 주소, 국가 신원번호, 주민등록번호 등 신분을 증명할 수 있는 정보 ▲받는 사람 이름 ▲거래 처리에 사용되는 받는 이의 계정 정보(예: 암호화폐 지갑) 등이다.

암호화폐 관련 법적 등록 제도가 없는 국가의 이용자에게 송금하기 위해 OTC(장외거래) 등 P2P 거래 이용이 늘어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톰 네이란 FATF 서기관은 “기술 측면에서 아직 다양한 과제가 있다”고 했다.

또 암호화폐 거래소를 거치지 않는 거래가 증가할 가능성에 대해 그는 “현재로서는 아직 각국에 가이드라인이 도입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권고안이 미칠 영향을 앞으로도 주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네이란 FATF 서기관은 “‘규제’는 공포심을 일으키는 괴물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규제가 시행되면 시장은 더 개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