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마트차이나, 비체인토르(VeChainTor)블록체인으로 식품안정성 촉진
사진출처=셔터스톡

미국의 대표적인 소매유통업체인 월마트의 중국지점, 월마트 차이나(Walmart China)가 비체인토르(VeChainTor)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식품 안전 추적을 계획 중에 있다고 25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월마트차이나 블록체인 추적 플랫폼(WCBTP)은 월마트차이나, 비체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PwC), 이너몽골리아커친(InnerMongoliaKerchin), 차이나 체인-스토어&프랜차이즈 협회의 합작으로, 월마트 차이나와 CCFA가 베이징에서 공동 주최하는 ‘2019 중국 제품 안전 공공 추적 시스템 세미나(2019 China Products Safety Publicity Week Traceability System)’에서 처음 발표되었다.

세미나에서는 제품 및 식용 농산물의 품질과 안전의 보장 및 소비자 신뢰도와 만족도를 높이고, 서비스의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기술 혁신을 활용하는 방법에 대한 담화가 오갔다.

월마트 차이나 측은 “현재 총 23개 제품군의 추적이 가능하며, 향후 10개 이상의 제품군을 추가로 추적 가능하게 할 계획이다. 또한, 월마트차이나의 추적 시스템에서는 추적 가능한 신선육이 전체 신선육 매출의 50%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며, 추적 가능한 야채는 전체 매출의 40%, 추적 가능한 해산물은 전체 해산물 판매량의 12.5%를 차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객들은 제품의 QR코드를 스캔함으로써, 스캔한 제품의 출처와 지리적 위치, 물류 프로세스, 제품 검사 보고서 등 그 외의 데이터를 포함한 상세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비체인의 COO, 케빈 펑(Kevin Feng)은 “세계 최고 기업-공용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안전하고 성숙한 블록체인 구축 솔루션을 제공하고, 광범위하게 적용함으로써 기업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것을 목표로 한다”며, “혁신적인 솔루션을 제공하여 보다 투명하고 안심할 수 있는 소비를 창출하는 등 정부의 요구에 적극적으로 귀를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