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리오, 델리펀트로 블록체인 Dapp 생태계 통합
델리오 밋업 현장 (코엑스 스타트업 브랜치), 출처=델리오

블록체인 플랫폼 기업 델리오는 지난 6월 13일 코엑스 스타트업 브랜치에서 열린 티코노미 ‘디앱 생태계의 미래’ 밋업에서 ‘디앱 서비스 및 가치 통합을 위한 델리펀트’라는 주제로 강연과 토론을 성료했다고 밝혔다.

1부에서는 델리오 포함 아이콘, 카카오 클레이튼, 루니버스 같은 블록체인 플랫폼 및 이들 메인넷을 기반으로 서비스되는 디앱을 개발하고 있는 썸싱(Somesing), 스핀프로토콜(Spinprotocol), 직톡(Ziktalk), 케이스타코인(KstarCoin), 퍼플리토(Publyto) 그리고 중국의 네뷸라스(Nebulas), 비팔(Bepal) 등 여러 유명 블록체인 기업들이 발표했다.

델리오 정상호 대표는 “올해는 블록체인 실용화의 원년이며 따라서 성공적인 디앱(Dapp)들이 많이 나와야 한다. 이를 위해 디앱들은 부족한 기술력과 자본을 확보하고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디앱(Dapp) 간 생태계 통합에 나서고 있다” 고 밝혔다.

정 대표는 “블록체인 발전을 위해 기존 메인넷-디앱 생태계와 함께 새로운 디앱들 간 통합 생태계 구현도 필요하다. 디앱 통합 생태계는 각 디앱들의 토큰을 하나로 통합하는 모델이 가장 경쟁력 있으며 이것이 델리펀트”라고 밝혔다. 또한, “델리펀트는 원토큰 문제 해결 및 개별 디앱들의 통합성과 독립성을 동시에 만족하며 홀더와 커뮤니티를 하나로 통합하고 서비스를 확장하는데 용이하다. 각 디앱들은 각자의 서비스에 맞는 메인넷을 선택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밝혔다.

2부 패널토론에서는 티코노미 명승은 대표의 사회로 델리오의 정상호 대표, 아이콘루프 오현석 대표, 직톡 심범석 대표, 케이스타라이브의 김태형 CTO, 애드오에스의 정주형 대표가 ‘디앱 생태계의 미래’를 주제로 토론을 이어갔다.

명 대표는 “기존 밋업들과 달리 디앱 개발사들에게 초점을 맞췄다. 많은 분들이 인사이트를 얻어 돌아 가시길 바란다”며 소감을 밝혔으며 이번 밋업에 참가한 한 업계 관계자는 “이번 밋업을 통해 블록체인 업계의 현재 현황에 대해 많은 공감을 할 수 있었고, 그 동안 고민했던 문제를 어떤 식으로 해결해야 할지 방향을 잡는데 큰 정보를 얻었다. 블록체인 기술이 하루빨리 실용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더노디스트(TheNod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