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은 P2P금융 투자자의 ‘원리금 수취권 증서’를 ‘NH 스마트고지서’로 조회할 수 있는 ‘P2P 금융증서 블록체인 서비스’를 은행권 최초로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 

NH농협은행에 따르면, 원리금 수취권 증서는 P2P 금융사가 투자자에게 제공하는 투자원금과 약정이자를 회수할 권리가 기록된 서류로 현재는 투자자의 이메일이나 팩스로 송부하거나 웹페이지에 공시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에 제공하는 ‘P2P 금융증서 블록체인 서비스’는 블록체인의 공유 기술을 통해 P2P 업체가 자체 발행하는 원리금 수취권의 조작과 변경을 막고, 투자자에게는 해당 증서를 NH 스마트고지서 앱을 통해 간편하게 제공할 수 있다.

은행 측은

이번 서비스는 P2P금융 생태계에 신뢰도를 높이고, 투자자 보호를 강화하는 데 의미가 있다.

고 전했다.

NH농협은행은 자사의 OPEN API를 이용하는 P2P 금융사 중 ‘팝펀딩’과 ‘모우다’, ‘미드레이트’에 적용하고. 이후 참여업체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강태영 농협은행 디지털전략부장은

디지털 R&D 센터 조직 신설 후, 최초로 도입한 블록체인 기술의 좋은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향후 블록체인 기반의 융복합 서비스를 확대 적용해 디지털금융을 선도하겠다.

라는 비전을 밝혔다.

종합마진거래소 bingbo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