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노디스트, IOT, 블록체인
출처=셔터스톡

“김치의 신선도를 위변조 없이 안전한 방식으로 스마트폰에서 실시간 파악할 수 있게 된다. 국내 중소기업들과 협력해 김치의 세계화에도 일조할 수 있다.”

김종훈 한국식품연구원 소비안전연구단 책임연구원은 29일 과천정부종합청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스마트 식품 품질유통 시스템’ 개발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당장은 계란을 대표상품으로 지목했으나 우유나 김치 등 다양한 상품등이 대상이 될 수 있다. 김 책임연구원은 “가령 중국의 경우 소비자들이 중국공장에서 생산된 김치보다는 한국에서 생산된 김치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라며, “신선도를 유지해 소비자들이 이를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면 보다 품질 높은 김치를 세계적으로 유통할 수 있는 시스템뿐만 아니라 국내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도 가능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지영 한국식품연구원 소비안전연구단 선임연구원은 “오는 2021년까지 2단계 연구가 완료될 계획이나 좀 더 빠르게 완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김치봉사
출처=삼성전자

발표된 ‘계란 신선도 예측 다이나믹 모델은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기준으로 계란의 신선도 지표를 이용하여 가변적인 유통환경에서 계란의 신선도를 정량적으로 예측하는 기술이다.

계란은 생산·포장되어 최종 소비자에게 전달되기까지 다양한 유통경로를 거치면서 필연적으로 다양한 환경조건에 노출되는데 다이나믹 예측모델은 계란이 유통과정에서 노출되는 다양한 온도조건에 따라 신선도가 어떻게 변화될 것인지를 수학적으로 예측하는 방법으로 안전 및 품질관리에 사용될 수 있다.

이번에 개발된 ‘스마트 식품 품질유통 시스템’은 계란의 포장박스에 온도를 측정·저장·전송하는 무선인식 온도 센서태그를 부착하고, 환경관리용 통신 유닛(CU)을 통해 센서 데이터를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송해 주면 웹 기반 식품 유통환경·품질예측 모니터링 서버에 저장됨으로써 작동된다.

김지영 선임연구원은 “이 시스템이 도입되면 계란의 유통과정에서 적정 보관 온도를 벗어난 상태에 노출될 경우 신선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치는지 예측할 수 있으며 계란 유통 및 안전사고 발생 시 신속한 추적 및 대응이 가능하다”면서 “무엇보다 투명하고 과학적인 유통관리를 통해 소비자들은 더욱 안심하고 계란을 소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

종합마진거래소 bingbon.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