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 정승일 차관은 15일 런던에서 영국 기업에너지부의 앤드류 스티븐슨(Andrew Stephenson) 국무차관, 알렉스 치솜(Alex Chisholm) 사무차관 등과 잇달아 면담을 갖고 양국 간 산업‧에너지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양측은 양국의 산업정책 방향을 공유하고 4차 산업혁명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AI·빅데이터·블록체인, 시스템반도체, 미래차, 바이오 등 미래형 신산업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와 관련, 양국은 구체적 기술협력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약 400만 파운드 규모(영국 200만 파운드, 한국 30억 원)의 한-영 공동펀딩형 R&D 프로그램을 올해 본격 착수하고, 금년 하반기 서울에서 국장급 실무협의회인 한-영 과학기술혁신파트너십 위원회를 개최하기로 하였다.

또한, 양국 차관은 新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청정에너지 확대를 이끌기 위해 수소경제, 재생에너지 등 에너지 협력을 확대하는 방안도 논의하였다. 정 차관은 “양국은 수소산업 육성 여건이 유사하면서도 상호 보완적 강점이 있다”며 수소경제가 친환경 에너지이자 혁신성장 원동력임을 고려할 때 수소차 보급 및 충전소 인프라 확대와 수전해 기술 분야에서 적극적인 협력을 제안했다.

출처=산업통상자원부

정 차관은 양국이 깨끗한 에너지원 확대를 위해 풍력,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정책을 적극 추진하고 있고 특히, 영국이 해상풍력 강국이므로 양국 전문기관 간 협의체 또는, 기업 간 워크숍 개최를 활성화하는 등 실질적인 협력 강화를 제안했다.

향후 양국 차관은 한-영간 산업 및 에너지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심화시키기 위해 기존의 국장급 협의체 외에 韓산업통상자원부-英기업에너지부간 고위급 협의채널 개설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협의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정 차관은 현지 진출한 우리 기업들과 간담회(5.15, 런던)를 갖고 기업들의 브렉시트 대응 현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우리 정부는 양국 간 통상관계 연속성이 확보되도록 한-영 FTA 적기 체결을 추진하고 있으며 우리 기업이 브렉시트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기업지원 체계도 강화하고 있음을 설명했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