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스타벅스(Starbucks) 홈페이지

스타벅스가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해 커피 원두 이력 관리에 나선다. 현지시간 6일자 미국의 정보기술(IT) 언론매체인 긱와이어(GeekWire)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인 애저(AZURE)로 원두 이력 관리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2일 공개된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AZURE) 블록체인 서비스는 서비스형 블록체인(BaaS) 플랫폼으로 컨소시엄 블록체인 네트워크 사용을 간편하게 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현재 JP모건 체이스 이더리움 기반의 플랫폼 쿼럼(Quorum)을 지원하고 있다.

스타벅스는 마이크로소프트 빌드 컨퍼런스(Microsoft’s Build Conference)에서 첨단 기술을 활용한 마이크로소프트와의 공동 작업을 발표하는 가운데 블록체인 커피 추적 시스템을 공개했다.

기업의 ‘콩부터 컵까지(bean to cup)’ 프로젝트는 코스타리카, 콜럼비아, 르완다 농장과 협력해 블록체인 커피 추적 시스템을 시범 운영하는 작업이다. 소비자들이 모바일 앱을 통해 자신이 마시는 스타벅스 커피 원두가 어느 농장에서 생산돼 어떻게 유통됐는지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스타벅스는 38만곳 이상의 농장에서 커피 원두 이력 관리를 위한 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자는 커피 생산지를 확인하고, 커피 농장은 새로운 금융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했다. 스타벅스는 파일럿 프로그램을 오픈소스화하여 시범 운영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스타벅스와 마이크로소프트는 다른 협력 프로젝트인 예측형 드라이브 스루(predictive drive-thru) 주문 시스템과 사물인터넷(Internet-of-Things) 장치 연결 시스템도 함께 공개했다. 그간 스타벅스는 고객에게 메뉴를 추천하는 데에 머신러닝을 활용해왔다. 주문 이력을 기반으로 고객의 선호도를 파악하고 메뉴를 추천하는 방식이다. 스타벅스는 마이크로소프트와 함께 해당 서비스를 드라이브 스루 매장으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