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셔터스톡

싱가포르와 캐나다 중앙은행은 분산원장기술(DLT)을 이용해 암호화폐의 국가 간 결제를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실험은 두 은행이 진행하는 분산원장기술(DLT)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두 은행의 DLT 네트워크에 해당하는 싱가포르 통화금융청(MAS)의 블록체인 플랫폼 ‘우빈(Ubin)’과 캐나다 중앙은행(BoC)의 ‘제스퍼(Jasper)’를 연결 한 다음, 제3기관을 거치지 않고 BAS에서 BoC로 자금을 송금시켰다.

싱가포르 블록체인 플랫폼은 JP모건이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로 개발한 이더리움 기반의 Quorum를 채용했고, 캐나다는 R3의 분산 대장 기술 Corda를 이용했다. JP모건은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제휴를 맺고 개발을 지원했다.

MAS의 핀테크 기술책임자는 “중앙은행의 블록체인 프로젝트는 국가 간 결제의 미래에 대해 기술탐구와 정책의 문제를 결합해 더욱 발전 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며, “소비자, 기업, 금융 업계에 이익을 가져올 수 있는 이 글로벌 프로젝트에 각국의 중앙은행이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