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출처=코인원홈페이지>

코인원·크라우디의 ‘토큰 크라우드 펀딩’이 결국 무산되었다. 이는 금융감독원의 입김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블록체인 미디어 코인데스크코리아에 따르면, 크라우드펀딩 회사 크라우디와 암호화폐 거래소 코인원은 토큰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금융감독원 관련 부서로부터 여러 차례 전화를 받았다고 전해진다.

코인원은 23일 저녁 홈페이지에 규제 불확실성을 이유로 잠정 중단 계획을 발표했다. 그 다음날 크라우디도 코인원의 요청으로 펀딩 계획을 철회한다고 공시했다.

금감원 내부 인사는 “크라우디가 정부 지침을 숙지하지 못한 채 이번 프로젝트를 진행하려는 건 아닌지 잘 확인하라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 인사는 “본인이 언급한 정부 방침이란 2017년 9월 열린 ‘가상통화 관계기관 합동TF’에서 언급된 정부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당시 논의에서 ‘가상통화 대응방향’의 일환으로 “금융위원회에 등록된 금융회사가 가상통화 거래업에 관여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라는 언급이 있었다. 크라우디는 금융위에 등록된 ‘금융회사-온라인소액투자 중개업자’로 금감원의 관리·감독 대상이다.

업계에서는 사실상 정부가 무언의 압박을 가했다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거래소에 대한 정부의 시선이 곱지 않은 상황에서 토큰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는 정부의 심기를 건드린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편, 크라우디 쪽은 금감원으로부터 걸려온 전화 통화의 내용 및 성격과 관련해,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