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아이콘루프

아이콘루프(대표 김종협)가 제임스 김 주한미국상공회의소(The American Chamber of Commerce in Korea) 회장 겸 대표를 고문으로 위촉했다고 25일 밝혔다.

아이콘루프는 국내 대표 블록체인 전문기업으로 여러 산업분야에 기술을 접목하며,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올해를 블록체인의 본격적인 시장 진입 원년으로 삼고, 보다 성숙한 IT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중이다.

김 대표는 “서울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한국금융투자업권, 교보생명 등의 기술 파트너로 참여하며 국내 블록체인 업계에서의 입지를 공고히 해 온 아이콘루프는 올해 세계스마트시티기구(WeGO)와 블록체인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구축사업을 공동 추진하고, 유엔 산하기구 국제전기통신연합(ITU)과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인큐베이터 프로그램 개발 협력’을 위한 협정을 체결하는 등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노력 또한 지속하는 중”이라며, “이미 다수 글로벌 IT 기업에서 선행적 경험과 노하우를 쌓은 제임스 김 고문과 함께 글로벌 시장으로 나아갈 수 있게 되어 영광”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선임된 제임스 김 고문은 한국GM,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야후코리아 등 굴지의 글로벌 기업에서 최고경영자를 역임했다. 2014년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으로 선임되었으며, 현재까지 암참 회장 겸 대표로서 글로벌 기업의 성공적인 한국 진출과 건강한 비즈니스 환경 조성에 이바지하고 있다.

이달 초 백악관 행사에 초청, 한국정부와 기업의 대변인 역할을 하며 Key 맨으로 떠오른 김 고문은 30여 년간 세계 유수 기업을 거치며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아이콘루프의 성장에 큰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향후 김 고문은 아이콘루프의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확대를 비롯해 전반적인 비즈니스 방향설정, 거시적 전략 확립 등에 힘쓸 계획이다.

김 고문은 “긴 시간 IT 업계에 몸담으며 글로벌 기업들을 경영해 온 입장에서, 블록체인 비즈니스가 차세대 IT 인프라로서 가지게 될 가치, 그리고 그간의 행보와 성과를 토대로 한 아이콘루프의 성장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밝혔다.

또한, “블록체인 산업이 태동기를 넘어 본격적으로 활성화되려는 지금이 아이콘루프에 있어서도 보다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형태로 비즈니스를 확대해 가야 할 중요한 시기”라며 “아이콘루프가 지금까지의 성장을 뛰어넘어 국제무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IT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도움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