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출처=셔터스톡>

삼성전자가 프랑스 암호화폐 하드월렛 스타트업 ‘렛저(Ledger)’에 투자했다고 24일 프랑스 미디어 캐피털(Capital)이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레저에 총 260만유로(33억 5,000만원)을 투자했다고 밝혀졌으며, 보도이후 에리크 라르부슈 공동 창업자 역시 트위터에 아래와 같이 밝혔다.

<이미지출처=CryptoRevoltFR>

여전히 하드웨어는 반드시 필요하다. 그러나 모든 사람이 접근할 수 있는 개인 주권에 기초한 크립토 혁명이 가능하려면, 스마트폰이 실질적으로 핵심 역할을 할 것이다.

그가 스마트폰 내 암호화폐 자산의 보유를 강조한 것은 사실상 삼성의 투자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해석된다. 레저는 암호화폐 지갑을 제조 및 판매하는 프랑스 스타트업으로 이 회사의 제품은 프랑스의 사이버보안기관인 ‘ANSSI’로부터 보안인증을 받은 유일한 암호화폐 지갑으로 알려졌다. 레저 제품은 모두 보안소자(Secure Element) 칩을 사용하고 있는데, 이 칩은 정교한 공격을 견딜 수 있게 설계 되어있으며 일반적으로 신용카드, SIM 카드, 여권 등에 사용된다.

반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갤럭시S10에는 삼성 블록체인 월렛인 ‘블록체인 키스토어’가 탑재되어 있는데, 여기에 이더리움(ETH), 어거(REP) 등 이더리움 기반의 ERC-20 토큰 18종을 추가할 수 있다.

갤럭시S10에서 암호화폐 지갑은 비밀번호 같은 개인키(프라이빗 키)를 보관하는 역할을 하는데, 개인키는 삼성전자의 모바일 보안솔루션 ‘녹스’와 연결돼 있다. 갤럭시 S10은 하드웨어와 연결된 레이어인 ‘민감데이터보호(SDP)’ 기능 및 물리적 복제방지 기능인 ‘PUF(Physically Unclonable Function)’도 지원한다. PUF는 일회용 비밀번호(OTP)보다 보안체계가 훨씬 강하다.

업계 전문가는 “갤럭시S10에 탑재된 암호화폐 지갑은 타사 암호화폐 지갑보다 보안성과 관리성이 훨씬 강력하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에 탑재된 하드 웰렛은 지속적인 보안 업그레이드를 통해 블록체인 지갑의 보편화를 이끌 것으로 보인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