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출처=셔터스톡>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의 지주사 비티씨홀딩스가 코스피 상장사를 인수했다. 블록체인 기반 핀테크사 비티원은 유상증자 결정에 따른 신주인수로 비티씨홀딩스가 최대 주주가 되었다고 지난 22일 공시했다. 기존 1.38%(401만6064주)의 비티원 지분을 지니고 있던 비티씨홀딩스는 유상증자를 통해 지분율을 25.79%(868만1693주)로 늘려, 기존 최대 주주 옴티넬을 제치고 최대 주주가 되었다.

업계에서는 빗썸이 우회상장을 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우회상장이란 상장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하는 비상장 기업이 상장 기업과의 합병, 주식교환, 영업양수 등을 통해 상장 효과를 얻는 것을 말한다. 통상 비상장사의 우회상장은 기업인수를 통해 이뤄진다.

비티원은 이전 LS그룹의 패션사업 계열사로 신발제조 및 판매, 목재관련 사업을 하는 패션 스포츠 브랜드이며, 최근 핀테크 사업을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고 있다. 이에 관해 빗썸은 “우회상장 의혹은 사실이 아니며, 사업 다각화를 위한 차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