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셔터스톡

올해 6월 8∙9일 일본 후쿠오카시에서 열리는 G20 회의에서 암호화폐의 유출 방지 대책 및 고객 보호에 관한 각국의 규제 매뉴얼을 책정하는 논의가 이루어질 예정이라고 산케이 외신 등이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는 국경을 넘어 거래되는 암호통화의 특징을 바탕으로 각국의 규제 수준을 향상시키고, 안전하고 공평한 거래 환경을 마련하는 것이 목적이다. 지난해 두 차례의 대규모 유출 사건이 발생한 일본의 경험을 통해 사이버 공격 등을 포함한 유출 방지책 및 고객 보호를 중점으로 매뉴얼이 책정 될 전망이다.

공동규제 매뉴얼은 고객자산의 보호와 대응방법, 사이버 공격 대책, 정보제공의 기본방향의 3가지로 이루어질 예정이다. 암호화폐의 거래를 금지하고 있는 나라도 있는 한편, 장래 기술 혁신의 싹을 꺾지 않도록 과도한 규제에는 소극적인 나라도 있어, 각국마다 다른 규제 기준의 강화를 촉구하는 매뉴얼 형식이다. 암호화폐 유출 방지책 등과 관련된 국제적 규제안까지는 마련되지 않는다.

한편 4월 4일, 교도통신은 암호화폐의 자금세탁(AML)이나 테러 자금 공여 대책(CFT)을 정하는 새 규제가 G20에서 합의될 전망이라고 발표했다. 자세한 사항은 발표되지 않았지만, 국제 매뉴얼이 책정 된 후 규제 책정을 재촉하고, 암호화폐의 부정 이용 방지에 관한 규제안을 책정할 가능성도 있다고 밝혔다.

G20 재무장관 중앙 은행 회의는 2019년 6월 8∙9일, G20 정상 회의는 6월 28∙29일 오사카에서 개최된다.

ⓒ 더노디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제보 및 보도 자료 : press@kr.thenodist.com

종합마진거래소 bingbon.kr